경남도, 모바일 도민카드 활용한 디지털서비스 도입
상태바
경남도, 모바일 도민카드 활용한 디지털서비스 도입
  • 전태수 기자
  • 승인 2020.05.11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비스 안내에서 신청까지, 스마트폰 하나로 쉽고 편리하게
- 포스트 코로나 시대, 안전한 비대면(untact) 행정서비스 혁신 선도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가 행정서비스를 ‘모바일 도민카드’로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디지털 공공서비스 플랫폼 구축사업’을 추진한다.

‘모바일 도민카드(디지털 신원확인)’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블록체인을 활용한 분산신원증명 기반 서비스를 도입해 개발한 것으로, 개인정보를 보다 안전하게 관리할 수 있으며, 스마트폰에 탑재해 온라인서비스로 제공함으로써 도민들의 이용편의성과 행정효율성을 동시에 향상시킬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이번 사업은 지난해 과기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주관한 ‘2020년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사업 과제’에 경남도가 제안했던 ‘분산신원증명(DID) 기반 디지털 공공서비스 플랫폼 구축사업’ 이 선정되면서 본격적으로 시작하게 됐다. 도는 그동안 제안요청서 작성, 사업자 선정 지원 등 시스템 개발에 필요한 사전 준비를 진행해왔다.

사업은 디지털 서비스 기반인 분산신원확인 플랫폼과 모바일 전자지갑 개발을 주요 내용으로 하며, 도를 비롯한 교육청과 창원·김해시가 공동으로 참여해 기관별 여건과 특성을 반영해 시범서비스를 도입하게 된다.

이에 따라 도민들은 공공시설 이용 시 스마트도민카드를 통해 보다 안전하고 간편한 신원확인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창원시는 관광지에서 시행하는 ‘지역주민 요금할인 적용 시’에 기존 실물신분증으로 확인하던 것을 경남분산신원서버에 연결된 매표소 qr코드 스캔으로 안전하고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다. 김해시는 정보화교육장에서 수기로 확인하던 출석확인을, 교육장PC의 출결 웹 접속 QR코드를 이용해 생체인증으로 편리하고 정확하게 출석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온라인에서도 편리한 신원확인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 ‘모바일 도민카드’를 통해 도청과 경남대표도서관 홈페이지 회원인증절차에서 보다 편리한 생체인증(지문, 안면인식)기반의 간편 로그인 방식을 도민들에게 제공할 수 있게 된다.

올해는 시스템을 개발하고, 시범서비스를 운영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각종 오류와 문제점을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또 모바일 전자고지·안내서비스와 전자문서 유통시스템을 개발해 도민들이 행정기관을 방문할 필요 없이 스마트폰으로 서비스를 안내받고 신청하는 ‘원스톱 비대면 서비스’를 시행할 예정이다.

내년부터는 각종 보조(지원)금, 시험·검사, 공공기관 채용 등 투명성과 신뢰성이 강조되는 분야를 중심으로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모든 시군과 유관기관이 디지털서비스 플랫폼에 참여하여 도민들이 편리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행정적인 지원을 지속적으로 한다는 계획이다.

김상원 도정혁신추진단장은 “경남도는 4차 산업혁명 기반 기술인 블록체인을 활용해 다양한 디지털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도민들이 보다 편리하고 안전하게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행정서비스 혁신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프랑스 여자’ 주변에 갇히지 말고 접경에 서서 삶을 선택하라.
  • 인천시교육청, 산업안전보건위원회 구성 및 회의 개최
  • 샘터문학, 대림대학교 평생교육원과 상호 협력 협약식 가져
  • 2020 신춘문예 샘터문학 제 8회 문학상, 신인문학상 시상식 성대히 거행
  • [화보] 치어리더 김현지 매력 넘치는 S라인 섹시미 발산
  • 펭수, 꼭 살아남아야 한다! 영화 '#살아있다' 자이언트 펭 콜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