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성추행 현행범 오거돈 즉시 처벌해야"
상태바
심재철 "성추행 현행범 오거돈 즉시 처벌해야"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0.04.26 1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거돈 성범죄 피해자 신고가 없거나 처벌 의사를 밝히지 않아도 처벌할 수 있어-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심재철 미래통합당 대표 권한대행은 26일 "오거돈의 성범죄는 피해자 신고가 없거나 처벌 의사를 밝히지 않아도 처벌할 수가 있는 만큼 현행범인 오거돈을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심 대표 권한대행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오거돈 범죄에 관해 석연치 않은 점들이 많은데 제명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은 벌써부터 연막을 피우고 있다고 주장하며 송갑석 대변인은 “중대한 잘못이라는 것이 성 비위 사건에도 해당하느냐 하는 해석의 여지가 있다”라면서 당헌을 빠져나갈 궁리부터 시작하고 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이미 성 파문을 일으킨 안희정, 정봉주, 민병두 모두 민주당이며 여기에 최근 드러난 부산의 오거돈, 안산의 김남국, 박원순 비서의 성폭행, 모두 민주당으로 더듬어민주당이자, 더불어미투당"이라고 폄하했다.
 
특히 안산 김남국 당선자는 선거전부터 작년 인터넷 성 방송에서 여성 비하·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지적이 잇따랐는데 이에 대해 이인영 원내대표는 “네거티브이자 마타도어다”라고 부정했고 윤호중 사무총장도 “정도가 심하지 않다”라고 감쌌지만 김남국의 실제 출연 횟수는 최소 23차례로 확인 됐다고 주장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권한과 임기에 대해 "일부 매체가 ‘전권’, ‘무기한’이라고 보도했으나, 명백한 오보로 비대위원장의 권한은 전권이 아니라, 당대표로서의 권한이며 선거로 뽑히는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의 권한이 엄연히 있는데 전권이라는 게 말이나 되는가"라고 말하며 미래통합당이 안정이 되면 미련없이 떠난다고 역속 했다며 일부 매체의 악의적인 보도를 비판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을의반란77화] 용산참사 또 일어나나? 동서울 터미널 1화....땅주인 산업은행,신세계 자회사와 한진중공업은 왜?
  • 김정호 의원, "대형 복합쇼핑몰 모든 상권의 블랙홀 규제 해야"
  • 용산참사 또 일어나나? 심각한 동서울터미널 개발사업 2화 ....한진중공업(산업은행) 동서울터미널 부지 저가 매각 의혹 분석
  • 뮤지컬 ‘광주’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 특별기획전 「19800518-광주」와 협업 전시
  • 인천남부교육지원청, 민관학 협력으로 마을교육자원지도 출판
  • 액션의 신세계를 연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파이널컷' 예고편 최초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