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당진경찰서,사람이 먼저인 교통 문화, 함께 만들어가요
상태바
[기고]당진경찰서,사람이 먼저인 교통 문화, 함께 만들어가요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0.04.21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경찰서 순경 오주연

정부가 2022년까지 자살예방·교통안전·산업안전 ‘3대 분야 사망자 줄이기를 목표로 국민생명 지키기 3대 프로젝트를 집중적으로 추진함에 따라, 2018년 교통안전 추진 전략을 차량 소통중심에서 사람의 안전과 생명을 수호하는 것으로 정책 방향을 전환했다.

아울러 작년은 음주 운전자 차량에 치여 숨진 윤창호 씨의 사고를 계기 삼아, 음주운전 처벌을 강화하는 도로교통법(일명 윤창호법)도 개정되는 등 사람이 먼저인 교통 문화정착에 한걸음 더 나아갈 수 있는 한 해가 되었다.

이에 우리 경찰에서도 각종 교통사고를 예방함과 동시에 사람이 먼저인 교통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하여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첫 번째,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찾아가는 교통안전 교육시행

2019년 발표한 경찰청 통계에 따르면 2018년 한 해만 하더라도 어린이 교통사고가 9,983, 사고로 인해 안타깝게 숨진 어린이의 수만 35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2018년부터 여러차례 도로교통법이 개정되면서 음주 및 어린이 교통사고에 대한 운전자들의 경각심을 높인 바 있다.

우리 경찰에서도 특히 교통약자인 어린이와 노인을 대상으로 등하굣길 교통안전 캠페인어르신 대상 이륜차 안전모 및 야광 스티커 배부를 하는 등 찾아가는 교통안전 캠페인을 활발히 진행 중이다.

두 번째, 적극적인 음주운전 단속 및 교통사고 예방 활동 전개

우리 경찰은 기존 시행하던 음주운전 일제검문식 단속뿐만 아니라 운전자들이 단속 시간과 장소를 예상치 못하도록 장소를 이동하면서 음주단속을 진행하는 스팟(spot) 이동식 음주단속을 시행하여 지역 주민들이 음주운전에 대한 경각심을 갖도록 노력하고 있다.

아울러 현재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해 음주단속을 시행하지 않는다는 잘못된 인식을 바로잡고자 선별적 음주단속’(S자형 음주단속 방식)을 시행하는 등 국민에게 언제든지 음주운전을 하면 단속될 수 있다는 인식을 확산시키고 있다.

특히 현재와 같은 나른한 봄철, 졸음운전 및 운전 부주의 등으로 인한 교통사고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 교통사고 다발 구간 및 교통 취약 장소에 순찰차가 일정 시간 해당 장소에 머물러 교통법규 위반행위를 신속히 단속하고 순간적으로 운전자의 경각심을 일깨울 수 있는 거점 순찰 방식도 함께 시행 중이다.

세 번째, 교통질서 확립을 위한 스마트 국민제보 목격자를 찾습니다등 교통법규 위반 공익신고 활성화

경찰에서는 국민 누구든지 타인의 교통법규 위반행위를 간편하게 제보할 수 있도록 핸드폰 앱 등으로 스마트 국민제보를 운영 중이다. 스마트폰과 블랙박스 영상 제보를 통해 도로 위 사고를 야기하는 등의 위험한 교통법규 위반행위를 간편하게 제보할 수 있어 안전한 교통질서를 확립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2017년 한 해만 하더라도 영상 제보 건수가 1,178,049건을 기록하는 등 현재도 많은 국민의 참여가 이루어지고 있다.

이렇게 다양한 노력의 결과로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 수가 20154,621, 20164,292, 20174,185, 20183,781명을 기록하면서 매년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아울러 연도별 교통사고 발생 현황을 분석해보면, 2015년엔 교통사고 발생 건수가 232,035건을 기록하였으나 2018년에는 217,148건까지 감소하는 등 사람이 먼저인 교통 문화 정착에 한발 더 나아간 모습을 알 수 있다.

하지만 무엇보다 운전자의 올바른 마음가짐이 가장 중요하다. 운전자 스스로 음주운전이나 졸음운전·비양심적 교통법규 위반행위 등의 부주의한 운전 습관을 버리고, 더이상 도로 위의 무고한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운전에 대한 경각심을 가져야 할 것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이도에서 유령 버스를 목격해도 제보하지 마세요
  • 프로야구 KIA타이거즈의 기아 챔피언스 필드 승리 요정 치어리더 김현지, 정가예의 집중 인터뷰
  • 직캠 1000만뷰의 걸그룹 걸크러쉬의 집중 인터뷰
  • '기도의 막이 내릴 때' 알게 되는 가슴 아픈 진실
  • 영화‘국도극장’ 이동휘-이한위-신신애-이상희-김서하가 선보이는 따뜻한 위로
  • 대구 계성고, 온라인 교육활동 중의 동아리 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