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해경, 농무기 위험한 해상 부유물 발견시 즉시 신고 당부
상태바
태안해경, 농무기 위험한 해상 부유물 발견시 즉시 신고 당부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0.03.27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히, 레저보트, 어선 등 소형선박은 충돌로 인한 전복, 침몰 위험성에 그대로 노출
▲ 태안해경 P-111정(정장 이충근)에서 처리한 해상 부유물과 폐어구 등 (출처=태안해양경찰서)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태안해양경찰서(서장 하만식)은 지난 26일 오후 2시쯤 소속 경비함정 연안해역 경비 중 대형 철제 원통형 부유물을 발견하고 육상으로 안전하게 수거처리했다고 27일 밝혔다.

태안해경에 따르면, 발견 당시 대형 부유물은 직경 1.5m, 무게 500kg 이상의 절제 원통형으로, 이어진 100m 가량의 철선이 바다속으로 드러워져 있었다고 전했다.

태안해경 P-111정 경비함정은 당일 인근에서 발견한 30m가량의 폐그물과 폐 통발어구 20여 개도 함께 수거해 대형 부유물을 해상에서 예인한 후 육상으로 모두 인양했다.

태안해경은 대형 크레인 바지선 등에서 앵커 부이용으로 쓰인 것으로 보인다며, 소유주를 공고해 수배하는 한편, 기타 해양 폐기물은 지자체와 협의해 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태안해경 이충근 정장은 오는 7월까지는 안개가 자주 끼는 농무기 기간으로 특별한 항해안전 주의가 요구된다대형 부유물은 발견도 어렵고 종종 엔진 스큐류에 걸려 선박 항행불가 상태를 초래하거나 특히 레저기구, 소형선박의 충돌로 인해 전복, 침몰 등의 치명적 사고위험을 초래할 수 있어, 누구든지 부유 위험물 발견 시 해양경찰이나 지자체에 신속히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이도에서 유령 버스를 목격해도 제보하지 마세요
  • 프로야구 KIA타이거즈의 기아 챔피언스 필드 승리 요정 치어리더 김현지, 정가예의 집중 인터뷰
  • 직캠 1000만뷰의 걸그룹 걸크러쉬의 집중 인터뷰
  • '기도의 막이 내릴 때' 알게 되는 가슴 아픈 진실
  • 대구 계성고, 온라인 교육활동 중의 동아리 활동
  • 영화‘국도극장’ 이동휘-이한위-신신애-이상희-김서하가 선보이는 따뜻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