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김종인 자택 찾아 "총괄선대위원장 맡아달라"
상태바
황교안, 김종인 자택 찾아 "총괄선대위원장 맡아달라"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0.03.26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선대위원장 수락, 선거 어떻게 치를지 구상한 것 있어-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6일 서울,구기동 김종인 전 대표의 자택을 찾아 악수를 나누고 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6일 서울,구기동 김종인 전 대표의 자택을 찾아 악수를 나누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6일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전 대표의 자택을 방문해 4·15 선거를 총괄하는 선대위원장을 맡아 달라고 간청했고 김 전 대표는 이날 통합당 선대위원장을 맡기로 했다.사진=미래통합당 제공.
 
황교안 대표의 김종인 전 대표 영입이 이어오다 이날 황 대표가 직접 김 전 대표의 자택을 찾아 ‘문재인 대통령의 폭정을 막기 위해 힘을 보태달라’고 말했고 당 선거를 총지휘하는 선대위원장을 맡아줄 것을 요청했고 김 전 대표는 이에 대해 고심 끝에 승락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황 대표는 "당이 어려울때 오셔서 큰 역활을 해 주실것을 부탁 드리며 힘을 합하면 반드시 총선에서 이길 수 있다"고 말하며 오셔서 "화룡정점을 해달라"고 말했다.
 
이에 김종인 전 대표는 "선거를 어떻게 치뤄야 할 지 나름대로 생각한 것도 있으며 최대한의 노력으로 소기의 성과를 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미래통합당의 박형준 공동선거대책위원장과 신세돈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김 전 대표 영입과 관련한 브리핑을 통해“오늘 오전에 김 전 대표께서 통합당 선대위에 합류하시기로 결정하셨다”며 “선거 대책 관련 총괄 역할을 하기로 하셨으며 오는 일요일 부터 공식 업무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지난 2월 말부터 김 전 대표 영입에 나섰으나 당내 일각의 반발 등으로 무산됐고 이날 황 대표가 다시 김 전 대표의 자택을 방문해 선대위원장의 수락을 받아냈다.황 대표는 종로 선거에 집중하고 김 전 대표가 이번 선거에 당의 간판 역할을 하게될 것”이라고 전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국무총리 담화문 발표 "앞으로 보름간 코로나 잡을 결정적 시기"
  • 김재중(영웅재중) 코로나 확진 거짓말이라 시인하여 논란
  • 세종대 김대종 교수 “제2 외환위기 대비, 한일 통화스와프 체결 필요”
  • 화성시 A유치원, 도 넘은 원장 갑질에 교사 인권 짓 밟혀...
  • 오연복 시인, 감성시집 & 부다페스트 아리랑 가곡 CD-Book 출간
  • [을의반란31화] 1조원대 다단계 사기 밸류인베스트코리아모집책과 정관계 법조계 비호세력을 직접 단죄 위해 만든 '금융피해자연대' 결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