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김종인 자택 찾아 "총괄선대위원장 맡아달라"
상태바
황교안, 김종인 자택 찾아 "총괄선대위원장 맡아달라"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0.03.26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선대위원장 수락, 선거 어떻게 치를지 구상한 것 있어-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6일 서울,구기동 김종인 전 대표의 자택을 찾아 악수를 나누고 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6일 서울,구기동 김종인 전 대표의 자택을 찾아 악수를 나누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6일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전 대표의 자택을 방문해 4·15 선거를 총괄하는 선대위원장을 맡아 달라고 간청했고 김 전 대표는 이날 통합당 선대위원장을 맡기로 했다.사진=미래통합당 제공.
 
황교안 대표의 김종인 전 대표 영입이 이어오다 이날 황 대표가 직접 김 전 대표의 자택을 찾아 ‘문재인 대통령의 폭정을 막기 위해 힘을 보태달라’고 말했고 당 선거를 총지휘하는 선대위원장을 맡아줄 것을 요청했고 김 전 대표는 이에 대해 고심 끝에 승락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황 대표는 "당이 어려울때 오셔서 큰 역활을 해 주실것을 부탁 드리며 힘을 합하면 반드시 총선에서 이길 수 있다"고 말하며 오셔서 "화룡정점을 해달라"고 말했다.
 
이에 김종인 전 대표는 "선거를 어떻게 치뤄야 할 지 나름대로 생각한 것도 있으며 최대한의 노력으로 소기의 성과를 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미래통합당의 박형준 공동선거대책위원장과 신세돈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김 전 대표 영입과 관련한 브리핑을 통해“오늘 오전에 김 전 대표께서 통합당 선대위에 합류하시기로 결정하셨다”며 “선거 대책 관련 총괄 역할을 하기로 하셨으며 오는 일요일 부터 공식 업무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지난 2월 말부터 김 전 대표 영입에 나섰으나 당내 일각의 반발 등으로 무산됐고 이날 황 대표가 다시 김 전 대표의 자택을 방문해 선대위원장의 수락을 받아냈다.황 대표는 종로 선거에 집중하고 김 전 대표가 이번 선거에 당의 간판 역할을 하게될 것”이라고 전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신춘문예 샘터문학 제 8회 문학상, 신인문학상 시상식 성대히 거행
  • 인천시교육청, 산업안전보건위원회 구성 및 회의 개최
  • 샘터문학, 대림대학교 평생교육원과 상호 협력 협약식 가져
  • 태안군,발안산업 김기복 대표, 태안군청을 난장판 만들어
  • [화보] 치어리더 김현지 매력 넘치는 S라인 섹시미 발산
  • 샘터문학 이정록 회장, 대림대학교 평생교육원 주임교수로 위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