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고강도의 ‘사회적 거리두기’에 나서
상태바
당진시 고강도의 ‘사회적 거리두기’에 나서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0.03.25 0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방역 실천을 통한 코로나19 본격 대응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당진시가 코로나19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고강도의 사회적 거리두기에 나섰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난 21일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해 일상생활과 방역조치가 조화될 수 있는 생활 방역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앞으로 15일 간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천하는데 전 국민이 동참해 줄 것을 호소했다.

이에 따라 시는 집단감염 위험시설 운영제한 조치 마주보지 않고 식사하기 운동 청내 카페테리아 폐쇄 등의 조치에 나섰으며, 재택근무 실시 방문민원 상담 지정장소 운영 출장 원칙적 금지 대면회의 및 보고 금지 등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를 위한 특별 복무지침를 실시한다.

특히, 집단감염 위험시설 운영제한 조치로는 지역 내 모든 종교시설, 실내체육시설, 유흥시설, PC, 노래연습장, 학원, 목욕장업 등 집단감염의 발생 사례가 많은 900여 개의 시설을 대상으로 45일까지 운영제한을 강력히 권고하고, 부득이 운영을 하게 될 경우 발열·소독 일지 작성, 마스크 착용, 거리제한, 밀집제한 등의 준수사항을 이행해야 한다.

시는 당진경찰서와 합동 점검반을 구성해 해당 시설의 준수여부를 점검하고 불이행 사항이 확인 될 경우 감염병예방법 제49조 제1항 제2호에 따라 집회·집합금지 및 시설 강제폐쇄 행정명령을 발동할 예정이다. 본 행정명령 위반 확인시에는 3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되며, 해당 시설에서 집단감염이 확인 될 경우 치료비 및 방역비용 전액에 대한 손해배상을 청구한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의 빠른 종식을 위해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국민행동 지침과 직장에서의 개인행동 지침을 적극 홍보하겠다.”고 밝히며 다소 어렵고 불편하더라도 시민들의 많은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국무총리 담화문 발표 "앞으로 보름간 코로나 잡을 결정적 시기"
  • 김재중(영웅재중) 코로나 확진 거짓말이라 시인하여 논란
  • 세종대 김대종 교수 “제2 외환위기 대비, 한일 통화스와프 체결 필요”
  • 화성시 A유치원, 도 넘은 원장 갑질에 교사 인권 짓 밟혀...
  • 오연복 시인, 감성시집 & 부다페스트 아리랑 가곡 CD-Book 출간
  • [을의반란31화] 1조원대 다단계 사기 밸류인베스트코리아모집책과 정관계 법조계 비호세력을 직접 단죄 위해 만든 '금융피해자연대' 결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