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경찰청, 25일부터 민식이법 시행 스쿨존 안전활동 강화
상태바
강원경찰청, 25일부터 민식이법 시행 스쿨존 안전활동 강화
  • 정해성 기자
  • 승인 2020.03.24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정해성 기자] 강원경찰청(청장 김재규)은, 이달 25일부터 일명 민식이법이 시행됨에 따라 스쿨존 안전활동을 강화한다고 24일 밝혔다.

민식이법은 스쿨존 무인단속장비 설치 의무 등이 신설된 도로교통법과 스쿨존에서 안전운전 의무를 위반해 어린이 사망·상해사고를 일으킨 가해자를 가중처벌하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을 담고 있다.

무인단속장비는 올해 89대를 시작으로 ’22년까지 도내 모든 스쿨존*에 설치될 예정이며, 단속장비가 설치되기까지 통행량이 많고 사고 위험이 높은 63곳을 선정해 등하교시간대(08∼09시, 12∼16시) 이동식 과속 단속을 전개함으로써 차량들의 서행을 유도하고 스쿨존 안전속도를 관리할 예정이다.

스쿨존에서는 시속 30㎞ 이하로 서행해야 하는데 특정 시간대(08∼20시)에 위반하면 일반도로보다 범칙금과 벌점이 두 배 부과된다는 점을 유념해야 한다.

또한, 스쿨존에서 제한속도(30km/h) 준수 의무 또는 어린이의 안전에 유의하면서 운전하여야 할 의무를 위반해 어린이* 사망·상해사고가 발생하면 개정된 특가법*이 적용 된다.

보행자와 운전자의 시야를 가려 사고 요인이 되는 스쿨존 내 고질적인 불법 주정차를 근절하고, 어린이 보행자 보호의무 위반,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 등 어린이 안전 위협행위에 대한 계도·단속도 펼쳐 ‘어린이가 먼저’인 스쿨존 교통환경을 만드는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강원경찰청 관계자는 어린이 교통안전정책의 핵심은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어린이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단속카메라가 없더라도 반드시 속도를 줄여 서행하고 횡단보도에서는 일시정지해 주변에 어린이가 없는지 살피는 한편 어린이 사고를 유발하는 불법 주정차는 삼가기를 당부했다.

내외신문 / 정해성 기자 hsj3112@hanmail.net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국무총리 담화문 발표 "앞으로 보름간 코로나 잡을 결정적 시기"
  • 세종대 김대종 교수 “제2 외환위기 대비, 한일 통화스와프 체결 필요”
  • 화성시 화성갑 미래통합당 김성회 예비후보, 21대 총선 승리로 보국안민•억강부약 정치신념 반드시 이뤄낼 것...
  • 화성시 A유치원, 도 넘은 원장 갑질에 교사 인권 짓 밟혀...
  • 김재중(영웅재중) 코로나 확진 거짓말이라 시인하여 논란
  • 오연복 시인, 감성시집 & 부다페스트 아리랑 가곡 CD-Book 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