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해경,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재택 근무 실시
상태바
평택해경,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재택 근무 실시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0.03.24 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무실 근무자 대상 재택 근무, 시차출퇴근제 확대
종합상황실 경찰관들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를 쓰고 근무하고 있다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평택해양경찰서(서장 김석진)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무실 근무자를 대상으로 재택 근무, 시차출퇴근제 등 유연 근무를 확대 시행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경찰서 폐쇄 및 격리 조치로 인한 해상 치안 업무 공백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시행되는 재택 근무제는 경찰서 사무실 근무자 100여명 중 40여명을 대상으로 실시하고 있다.

해상치안 유지에 필수적인 경비함정, 파출소, 경비구조, 수사정보 근무 경찰관은 재택근무에서 제외된다.

직원들이 구내 식당에서 한 줄로 앉아 식사를 하고 있다

재택 근무자는 정부원격근무서비스시스템을 통해 자택에서 업무를 수행하며, 부서장은 재택 근무자로부터 업무 실적과 계획을 매일 제출받고 업무 지시를 하게 된다.

이와 함께 평택해양경찰서는 사무실 근무 인원 밀집도를 낮춰 코로나19를 방지하기 위해 시차출퇴근제, 근무시간선택제 등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평택해양경찰서는 또 직원들이 45일까지 생필품 구입, 병원 방문 등 필요한 경우 이외에는 외출을 자제하도록 유도하고, 사적인 모임, 행사 등도 연기하거나 취소하도록 하여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또한, 구내식당의 점심 식사 시간을 부서별로 나눠 실시하도록 하고, 식사를 할 경우에도 직원들이 서로 마주보고 앉지 않는 한줄 식사를 시행하고 있다.

평택해양경찰서 관계자는 당분간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참여하여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는데 노력하겠다, “재택근무, 시차출퇴근 등의 유연 근무로 인해 근무 기강이 해이해지는 것을 막기 위해 복무 점검을 강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국무총리 담화문 발표 "앞으로 보름간 코로나 잡을 결정적 시기"
  • 세종대 김대종 교수 “제2 외환위기 대비, 한일 통화스와프 체결 필요”
  • 화성시 화성갑 미래통합당 김성회 예비후보, 21대 총선 승리로 보국안민•억강부약 정치신념 반드시 이뤄낼 것...
  • 화성시 A유치원, 도 넘은 원장 갑질에 교사 인권 짓 밟혀...
  • 김재중(영웅재중) 코로나 확진 거짓말이라 시인하여 논란
  • 오연복 시인, 감성시집 & 부다페스트 아리랑 가곡 CD-Book 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