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기도박 주의, 사감위 재테크 투자를 빙자한 온라인...
상태바
사기도박 주의, 사감위 재테크 투자를 빙자한 온라인...
  • 김학영 기자
  • 승인 2020.03.22 2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신종 사기범들은 SNS(밴드, 카카오톡, 카페, 블로그), 문자메시지 등을 홍보수단으로 불특정 다수에게 접근해 '단기간 고수익을 보장해 주는 인증업체'라고...

[내외신문 김학영 기자] 국무총리 소속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위원장 심덕섭, 이하 사감위)는 최근 온라인상에서 '쉬운 재테크 투자', '고수익 보장 프로젝트' 또는 '부업'을 빙자해, 이용자들에게 사기도박에 참여하게 한 후 입금금액을 가로채는 신종 금융사기 수법이 성행함에 따라, 이에 대한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신종 사기범들은 SNS(밴드, 카카오톡, 카페, 블로그), 문자메시지 등을 홍보수단으로 불특정 다수에게 접근해 '단기간 고수익을 보장해 주는 인증업체'라고 속여 불법도박 사이트 가입을 유도하는 방식으로 영업을 하고 있다.

이들은 인터넷상에서 도박 게임을 하는 것만으로 돈을 벌 수 있다고 홍보하는데, 보통의 불법도박 사이트와 달리 이용자들이 직접 게임을 하는 것이 아니라 프로젝트 담당자가 불러주는 대로 베팅을 하거나, 베팅 자체를 담당자에게 맡기고 일정 시간 후에 사이트에서 수익을 확인하도록 하는 대리 베팅 방식이다.

가입 초기에는 이용자들이 소액으로 간단한 게임에 참여하게 한 후 실제로 배당금을 환전해 주는 수법으로 신뢰를 얻은 후에 이에 현혹된 이용자들이 차츰 높은 금액을 투자한 후에 환급을 요구하면 베팅규정 위반 등 이런저런 이유를 들어 환급을 계속 지연시키거나, 투자 금액 대부분이 손실이 난 것처럼 꾸민 후 원금보장을 미끼로 추가 투자를 요구하기도 한다.

환급 지연과 추가 입금요구에 지친 이용자가 원금만이라도 돌려달라고 하면, 환급 수수료 명목으로 추가 입금을 요구하고, 입금이 완료되면 연락을 두절시키는 소위 '먹튀' 수법을 쓰고 있다.

또한 피해자들이 사기범들을 신고하겠다고 하면, '피해자들도 불법도박에 베팅한 셈이니, 처벌받고 싶으면 신고하라'며 적반하장격으로 협박을 하기도 한다.

사감위 불법사행산업감시신고센터 등에 이러한 사기도박 피해 신고가 빈번하게 접수되고 있으나, 국내 수사권이 미치기 어려운 해외에서 활동하는 온라인 범죄의 특성상 근절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사감위 관계자는 "도박으로 돈을 버는 방법은 없다고 인식해야 하며 더욱이 이러한 사기도박은 100% 돈을 잃는 구조"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러한 사기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은 사기 수법에 대해 우리 국민들이 미리 알고 절대 속지 않는 것"이라고 말했다.

내외신문 / 김학영 기자  hyk7117@naver.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국무총리 담화문 발표 "앞으로 보름간 코로나 잡을 결정적 시기"
  • 김재중(영웅재중) 코로나 확진 거짓말이라 시인하여 논란
  • 세종대 김대종 교수 “제2 외환위기 대비, 한일 통화스와프 체결 필요”
  • 화성시 A유치원, 도 넘은 원장 갑질에 교사 인권 짓 밟혀...
  • 오연복 시인, 감성시집 & 부다페스트 아리랑 가곡 CD-Book 출간
  • [을의반란31화] 1조원대 다단계 사기 밸류인베스트코리아모집책과 정관계 법조계 비호세력을 직접 단죄 위해 만든 '금융피해자연대' 결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