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 담화문 발표 "앞으로 보름간 코로나 잡을 결정적 시기"
상태바
정세균 국무총리 담화문 발표 "앞으로 보름간 코로나 잡을 결정적 시기"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0.03.21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 개개인 위생관리 외출 자제하고 종교활동 중단해야-
정세균 국무총리가 2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대국민 담화를 통해 특단의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대국민 담화를 통해 특단의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1일 오후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향후 15일간 사회적 거리두기를 골자로 한 ‘특단의 대책’을 발표하며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종교시설·실내체육시설·유흥시설 운영을 중단해 달라고 요청하며 집단 행동을 2주 만이라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사진=총리실 트위터.
 
정 총리는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대국민 담화를 통해 “아무리 튼튼하게 지어진 댐도 작은 개미구멍으로 인해 무너지는 법”이라며 이같은 내용의 대책을 발표했다.
 
그는 종교 시설과 체육시설 등 실내에 다중이 모이는 시설을 불가피하게 운영할 경우엔 시설업종별 준수사항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요청하며 이를 지키지 않을 경우 행정명령을 발동해 집회와 집합을 금지하며, 행정명령을 어길 경우 시설폐쇄와 구상권 청구까지 취하겠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정 총리는 “앞으로 개학까지 보름이 남았고 학생들에게 더는 기다리라고 할 수는 없지만 무리하게 개학을 추진하기도 어려운 만큼 앞으로 보름 동안이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승기를 잡는 결정적 시기라는 인식 아래 몇 가지 강도 높은 조치와 함께 국민 여러분께 부탁의 말씀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앞으로 2주간 사적인 모임과 여행 등도 최대한 자제해 주어야 한다고 강조하며 정 총리는 “생필품 구매 등 꼭 필요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외출을 가급적 자제하고 발열, 인후통, 기침과 같은 증상이 있으면 출근하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이며 “재택근무를 활성화하고 부득이하게 출근했을 경우에는 거리 유지 등 필요한 지침을 반드시 준수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앞으로 보름 동안 우리는 새로운 일상을 침착하게 준비해야 하며 우리가 일하던 방식을 바꾸고 아이들이 공부하던 방식을 바꾸고 삶의 모든 순간순간 속에서 생활 방역을 실시해 코로나를 이겨 나가야 한다"고 주장하며 국민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신춘문예 샘터문학 제 8회 문학상, 신인문학상 시상식 성대히 거행
  • 인천시교육청, 산업안전보건위원회 구성 및 회의 개최
  • 샘터문학, 대림대학교 평생교육원과 상호 협력 협약식 가져
  • 태안군,발안산업 김기복 대표, 태안군청을 난장판 만들어
  • [화보] 치어리더 김현지 매력 넘치는 S라인 섹시미 발산
  • 샘터문학 이정록 회장, 대림대학교 평생교육원 주임교수로 위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