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선교 미래한국당 대표직 사퇴 "가소로운 것들이 개혁을 막아.."
상태바
한선교 미래한국당 대표직 사퇴 "가소로운 것들이 개혁을 막아.."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0.03.19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한국당 비례공천명단 열번을 봐도 잘 한 공천인데 부결은 말도 안돼-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미래통합당 비례대표 정당인 한선교 미래한국당 대표가 19일 비례대표 공천안 명단이 부결되자 대표직에서 사퇴했다.한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가소로운 자들 개혁을 막고 있다"며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한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영등포 당사에서 사퇴를 밝히며 "미래한국당이 추천한 첫 공천 명부에 통합당에서 불만을 표출했고 그러한 불만은 내게 커다란 압력으로 작용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통합당 지도부가 여러 경로로 압박을 가해 왔다는 뜻을 밝혔다.
 
이어 "지금도 어떤 세력들은 자기들의 정치적 이유로 당선권에 끼워 넣고 싶은 인사들이 있는데 그 가소로운 자들이 그것도 권력이라고 자기의 측근을 갖다 박으려는 그런 모습들에 저는 물러서기 싫었다"며 이같이 밀했다.
 
한 대표는 "어젯밤에도 첫번째 명단을 보고 또 봤지만 참 잘한 공천이라고 생각했고 정말 괜찮은 공천이었다"고 말하며 공천에 아무런 문제가 없는데 미래통합당에서 부결 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미래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앞서 16일 비례대표 공천 명부를 마련했고 전날 당 최고위원회가 재의를 요구하자 공관위는 4명을 당선권(20번 이내)에 재배치하는 수정 명부를 마련했지만 결국 선거인단은 이를 부결했다.
 
한선교 대표는 수정안 부결에 대한 책임을 지고 대표직에서 물러나기로 결정했고 최고위원들도 총사퇴 입장을 밝혔다.미래통합당 지도부와 마찰을 빚은 공천명부에 결국 한 대표와 최고위원 등이 사퇴해 비례대표 공천을 공천을 놓고 파열음이 생기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국무총리 담화문 발표 "앞으로 보름간 코로나 잡을 결정적 시기"
  • 세종대 김대종 교수 “제2 외환위기 대비, 한일 통화스와프 체결 필요”
  • 화성시 화성갑 미래통합당 김성회 예비후보, 21대 총선 승리로 보국안민•억강부약 정치신념 반드시 이뤄낼 것...
  • 화성시 A유치원, 도 넘은 원장 갑질에 교사 인권 짓 밟혀...
  • 김재중(영웅재중) 코로나 확진 거짓말이라 시인하여 논란
  • 오연복 시인, 감성시집 & 부다페스트 아리랑 가곡 CD-Book 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