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선교 미래한국당 대표직 사퇴 "가소로운 것들이 개혁을 막아.."
상태바
한선교 미래한국당 대표직 사퇴 "가소로운 것들이 개혁을 막아.."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0.03.19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한국당 비례공천명단 열번을 봐도 잘 한 공천인데 부결은 말도 안돼-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미래통합당 비례대표 정당인 한선교 미래한국당 대표가 19일 비례대표 공천안 명단이 부결되자 대표직에서 사퇴했다.한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가소로운 자들 개혁을 막고 있다"며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한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영등포 당사에서 사퇴를 밝히며 "미래한국당이 추천한 첫 공천 명부에 통합당에서 불만을 표출했고 그러한 불만은 내게 커다란 압력으로 작용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통합당 지도부가 여러 경로로 압박을 가해 왔다는 뜻을 밝혔다.
 
이어 "지금도 어떤 세력들은 자기들의 정치적 이유로 당선권에 끼워 넣고 싶은 인사들이 있는데 그 가소로운 자들이 그것도 권력이라고 자기의 측근을 갖다 박으려는 그런 모습들에 저는 물러서기 싫었다"며 이같이 밀했다.
 
한 대표는 "어젯밤에도 첫번째 명단을 보고 또 봤지만 참 잘한 공천이라고 생각했고 정말 괜찮은 공천이었다"고 말하며 공천에 아무런 문제가 없는데 미래통합당에서 부결 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미래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앞서 16일 비례대표 공천 명부를 마련했고 전날 당 최고위원회가 재의를 요구하자 공관위는 4명을 당선권(20번 이내)에 재배치하는 수정 명부를 마련했지만 결국 선거인단은 이를 부결했다.
 
한선교 대표는 수정안 부결에 대한 책임을 지고 대표직에서 물러나기로 결정했고 최고위원들도 총사퇴 입장을 밝혔다.미래통합당 지도부와 마찰을 빚은 공천명부에 결국 한 대표와 최고위원 등이 사퇴해 비례대표 공천을 공천을 놓고 파열음이 생기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신춘문예 샘터문학 제 8회 문학상, 신인문학상 시상식 성대히 거행
  • 인천시교육청, 산업안전보건위원회 구성 및 회의 개최
  • 태안군,발안산업 김기복 대표, 태안군청을 난장판 만들어
  • 샘터문학, 대림대학교 평생교육원과 상호 협력 협약식 가져
  • [화보] 치어리더 김현지 매력 넘치는 S라인 섹시미 발산
  • 샘터문학 이정록 회장, 대림대학교 평생교육원 주임교수로 위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