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초해경, 농무기철 선박 사고 예방 총력
상태바
속초해경, 농무기철 선박 사고 예방 총력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0.03.19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부분 개인 부주의가 사고 불러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속초해양경찰서(서장 이재현)는 해상에 짙은 안개가 자주 발생하는 농무기철(3~7)을 맞아 해양 선박사고 예방활동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속초해경에 따르면 최근 5년간 336척의 선박사고 중 138(41%)이 농무기철에 발생했으며, 사고원인의 대부분(82.6%, 114)이 정비불량, 운항부주의 등 인적과실에 의한 것으로 나타나 무엇보다 사고 예방이 시급한 실정이다.

농무기철 138척 사고 중 어선 112(81.1%), 레저선박 15(10.8%), 낚싯배 7(5%)

이에 따라 속초해경은 관내 해양종사자를 대상으로 사고 예방교육을 확대하고 출항시 기상정보 제공 등으로 무리한 운항이 발생치 않도록 유도해 나가는 한편,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등 유관기관과 기동점검단을 구성, 관내 다중이용선박에 대한 안전점검을 통해 사고 개연성을 미리 차단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속초해경은 사고 발생 가능성이 높은 속초·주문진 연안 해역을 사고다발해역으로 지정해 집중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민··군 합동훈련을 통해 사고 대응력을 높일 계획이다.

속초해경 관계자는 농무기가 시작되는 봄철은 수상레저활동 및 소형어선의 출·입항이 증가하는 시기로 사고발생 가능성이 매우 높다기상요건에 따라 무리한 운항을 자제하는 등 각별한 주의와 함께 출항 전 충분한 안전점검 등을 해양사고 예방에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제20회 천등문학회 주관 '함께 상 드리는 모임' 시상식 거행
  • 한국시니어스타협회 라이브 자선패션쇼 성황리 개최
  • 2020제 4회 다선문학 신인문학상 시상식 및 출판기념회 성료
  • 전종문 시인, 수필가 책 나눔 행사 펼쳐
  • (사)한국다선문인협회, 신한대학교(평생교육원) MOU체결식
  • 조선의혈단 2대 회장에 박우섭 "친일 잔재 청산돼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