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재수 의원, 7%대 고금리 학자금 이자 부담 2%대로 낮춰
상태바
전재수 의원, 7%대 고금리 학자금 이자 부담 2%대로 낮춰
  • 한중일 기자
  • 승인 2020.03.19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전재수 의원실 제공
사진=전재수 의원실 제공

 

국회 정무위원회 전재수(더불어민주당, 부산 북강서갑)의원이 대표 발의한 한국장학재단법 일부개정법률안수정안이 6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로써 2005~2009년 학자금 대출을 받아 고금리 이자를 부담하던 청년들이 전환대출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전 의원이 한국주택금융공사로부터 제출받은 ‘2009년 이전에 취급된 학자금대출 현황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6월말 기준 주택금융공사가 보유하고 있는 학자금대출은 150,411건 총 91,000여명으로, 그 중 정상대출은 97,902(1,696억 원), 부실대출은 52,509(137억 원)에 달한다.

법이 통과됨에 따라 이들 91,000여명의 청년들이 전환대출을 통해 7% 고금리 학자금에서 2%(201학기 기준) 학자금 대출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전재수 의원은 취업 이후에도 고금리 이자 부담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들에게 조금이라도 힘이 되길 바란다.”, “앞으로도 청년들에게 힘이 되는 의정활동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이도에서 유령 버스를 목격해도 제보하지 마세요
  • 프로야구 KIA타이거즈의 기아 챔피언스 필드 승리 요정 치어리더 김현지, 정가예의 집중 인터뷰
  • 영화‘국도극장’ 이동휘-이한위-신신애-이상희-김서하가 선보이는 따뜻한 위로
  • 직캠 1000만뷰의 걸그룹 걸크러쉬의 집중 인터뷰
  • '기도의 막이 내릴 때' 알게 되는 가슴 아픈 진실
  • 대구 계성고, 온라인 교육활동 중의 동아리 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