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5당 비례연합정당 협약식 열어...
상태바
더불어민주당 5당 비례연합정당 협약식 열어...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0.03.17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당, 비례연합정당 참여 협약식 체결-
더불어민주당,기본소득당,시대전환,가자평화당,평화인권당 그리고 비례연합 풀렛폼 시민을 위하여 등이 17일 오후 비례연합정당 협약식을 체결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기본소득당,시대전환,가자평화당,평화인권당 그리고 비례연합 풀렛폼 시민을 위하여 등이 17일 오후 비례연합정당 협약식을 체결하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비례대표용 선거연합정 합류를 선언한 더불어민주당은 17일 오후 기본소득당 등 5개 정당과 함께 비례연합정당에 참여하기로 했다.더불어민주당, 기본소득당, 시대전환, 가자환경당, 가자평화인권당 등이 비례연합 플랫폼 <시민을 위하여>와 함께 이날 오후 비례연합정당 협약에 서명했다.
 
민주당은 그동안 두 플랫폼(시민을 위하여, 정개련)에 지속적으로 통합을 요청하고 설득해 왔다. 그러나 끝내 통합이 불발되면서 더 이상 시간을 지체하기 어려울 정도로 연합정당 추진 일정이 촉박해 부득이하게 참여정당과 함께 <시민을 위하여> 플랫폼에 합류하기로 결정했다.
 
매우 촉박한 비례후보 등록 일정을 감안했을 때 <시민을 위하여>가 창당등록과 정당교부증을 받은 유일한 플랫폼이라는 점 때문에 신속하고 질서있는 비례정당 추진이 가능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여진다.
 
다만 플랫폼 선택 문제로 참여를 결정하지 못한 녹색당 미래당, 또 정개련과의 플랫폼 통합 가능성에 대해서는 이번 주까지는 합류의 문호를 열어놓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등 다섯개 참여정당과 <시민을 위하여>는 이날 협약서를 통해 (1) 민주당이 소수정당의 국회 진출을 돕기 위해, 소수정당이 추천하는 후보에게 앞 순번을 배려한다. (2) 보수야당의 검경수사권 독립, 공수처법 등 개혁법안 퇴행 시도와 부당한 탄핵 추진에 맞서 참여정당들과 공동 대응한다. (3) 촛불정신을 바탕으로 적폐청산과 민주적 개혁적 가치를 구현하기 위해 공동 노력한다는 등의 협약사항에 서명했다.
 
또한 비례대표 선정 기준의 준수와 단일정당 명칭으로 후보등록, 합리적 협의를 통한 의석배분 등의 대원칙에도 합의해 례연합 정당의 속도가 빨라질 것으로 보여진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국무총리 담화문 발표 "앞으로 보름간 코로나 잡을 결정적 시기"
  • 세종대 김대종 교수 “제2 외환위기 대비, 한일 통화스와프 체결 필요”
  • 화성시 화성갑 미래통합당 김성회 예비후보, 21대 총선 승리로 보국안민•억강부약 정치신념 반드시 이뤄낼 것...
  • 화성시 A유치원, 도 넘은 원장 갑질에 교사 인권 짓 밟혀...
  • 김재중(영웅재중) 코로나 확진 거짓말이라 시인하여 논란
  • 오연복 시인, 감성시집 & 부다페스트 아리랑 가곡 CD-Book 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