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외신문 포토] 봄소식 알리는 봉은사 홍매화
상태바
[내외신문 포토] 봄소식 알리는 봉은사 홍매화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0.03.06 2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러스로 움추린 봄 붉은 꽃 피우다-
6일 오후 서울,강남구 봉은사 경내에 홍매화가 만발해 봄을 알리고 있다.
6일 오후 서울,강남구 봉은사 경내에 홍매화가 만발해 봄을 알리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코로나 바이러스 여파로 전국이 움추린 가운데 봄은 어느새 다가와 붉은 꽃을 피우며 봄 소식을 전하고 있다.

강남의 빌딩숲 한 자락에 위치한 봉은사는 해마다 홍매화가 먼저 피어 봄 소식을 가장 먼저 전해 주는 곳으로 유명합니다.1200여 년의 유구한 역사가 깃든 전통 사찰중의 하나로 꼽힌다지요.

제목:꽃과 그림자 사찰의 처마살에 홍매화를 담아 저녁 해지는 그림자와 꽃을 담았다.
제목:(꽃과 그림자) 사찰의 처마살에 홍매화를 담아 저녁 해지는 그림자와 꽃을 담았다.

서울,강남의 봉은사 홍매화가 만발해 많은 사람들의 발길을 붙잡고 시선을 사로잡고 있는 가운데 봄은 어느덧 소리없이 다가와 속삭이고 있다."난 바이러스가 하나도 무섭지 않아.."

붉은 모습으로 다가온 홍매화 향기는 바람을 타고~~
붉은 모습으로 다가온 홍매화 향기는 바람을 타고~~

서서히 꽃으로 물들이겠지만 꽃을 먼저 보고 싶다면 봉은사를 찾으면 붉은 홍매화를 볼 수 있습니다.코로나 바이러스 봄 소식에 밀려 그만 없어지기를 기대해 봅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이도에서 유령 버스를 목격해도 제보하지 마세요
  • 프로야구 KIA타이거즈의 기아 챔피언스 필드 승리 요정 치어리더 김현지, 정가예의 집중 인터뷰
  • 직캠 1000만뷰의 걸그룹 걸크러쉬의 집중 인터뷰
  • '기도의 막이 내릴 때' 알게 되는 가슴 아픈 진실
  • 대구 계성고, 온라인 교육활동 중의 동아리 활동
  • 영화‘국도극장’ 이동휘-이한위-신신애-이상희-김서하가 선보이는 따뜻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