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대호지면, 귀농 활성화 대책 마련을 위해 귀농인 간담회 열어
상태바
당진시 대호지면, 귀농 활성화 대책 마련을 위해 귀농인 간담회 열어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0.02.14 0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귀농귀촌, 어우렁더우렁 대호지로 어서와유
▲사진 귀농인 간담회 단체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당진시 대호지면(면장 심화섭)이 귀농·귀촌 활성화 대책 마련에 앞장서 주목을 받고 있다.

대호지면은 지난 12일 지역 내 거주하는 11명의 귀농인을 대호지면행정복지센터로 초청해 간담회를 가졌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최근 고령화와 인구감소로 소멸위기에 처한 지방 농촌지역에 도시인의 귀농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고자 마련했으며 귀농인들의 동기, 성공사례, 애로사항 등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생생한 목소리를 청취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귀농인들은 상호 간 귀농 동기와 애로사항 등을 공유하고, 대호지면 귀농인 협의회(가칭)를 구성해 각자가 가진 재능을 나누고 협업을 통해 낯선 귀농생활에 함께 적응해 나가기로 결의했다.

대호지면은 주민의 행복지수 향상을 위해 다양한 분야에 삶의 질 향상을 지원하는 ‘2020 .... 어우렁더우렁 대호지시책을 추진 중이다. 이에 대한 일환으로 이번 간담회를 실시했으며 귀농인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면 자체적으로 귀농 활성화 대책을 수립할 계획이다.

면 관계자는 귀농인들이 마음 편히 농촌생활에 적응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는 한편 지역민과 화합을 위한 행사를 마련하는 등 다양한 귀농 활성화 시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호지면은 당진시 14개 읍면동 중 인구는 가장 적으나, 면적은 세 번째로 넓고 농지가 많으며 경관 또한 수려해 최근 각박한 도시생활에 지친 귀농 희망자들의 관심과 문의가 쇄도하고 있는 지역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참담한 고양시의 소상공인 행정...소상공인 탐방 르포..경기도의 대대적 감사 필요
  • 고양시 소상공인 담당 공무원들의 갑질
  • [내외신문 -을의반란73화]2차 재난지원금 논란...중기부 지정 100년가게 지정 일주일 만에 망한 가게들
  • 서울 강서구 S 통증의학과 주사바늘 폐에 찔러 응급상황 발생..의료사고 인정
  • 이정록 시인 시집 '산책로에서 만난 사랑' 베스트셀러 영광
  • [내외신문 -을의반란75화] 무법천국 농협하나로마트 1화...특혜 조건 우리농산물 55% 있으나 마나 단속하는 자치단체 아주 형식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