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이건호 부시장 시정 현안 중점관리 앞장
상태바
당진시, 이건호 부시장 시정 현안 중점관리 앞장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0.02.14 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요 현안 사항에 대해 밀도 있는 토론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현안사업 대응력 강화
▲사진 실시한 목요현안토론회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당진시가 이건호 부시장을 중심으로 주요현안에 대한 시 차원의 대응력 강화에 나서 주목받고 있다.

시에 따르면 이건호 부시장은 매주 목요일마다 국·소장급 간부공무원이 함께 목요현안토론회를 열고 중점관리 현안사항에 대한 대응방안을 모색해 가고 있다.

또 목요토론회는 시정 현안 외에도 부서 간 협업이나 갈등사항을 국·소장들의 오랜 경험과 축적된 노하우를 살려 소통과 공감을 통해 조정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민선73년차를 맞아 시정의 가시적인 성과를 맺고 중장기적인 미래발전계획을 수립해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어가야 하는 시기로 시는 12건의 중점관리 현안사항을 발굴해 체계적인 관리에 나섰다.

지난 여러 차례의 회의에서 송전선로 건설 주요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 관리 고대부곡지구 폐기물매립지 침출수 처리 태양광발전사업 지속가능가능한 10대 핵심의제 추진 등 여러 현안에 대해 심도있는 토론을 가졌다.

또한 추후 진행될 토론회에서도 문화관광도시 추진 여성·아동친화도시 조성 대규모 도로건설 및 철도건설 사업 부곡공단 지반 침하 관련 당진시 푸드플랜 수립 2APC 및 제2RPC 건립 각종 행정행위에 대한 소송 및 행정심판 진행상황 점검 등 주요사업에 대한 체계적인 종합대책을 세워 대응해 가기로 했다.

이 부시장은 단순하고 반복적인 사항의 보고를 지양하고, 주요 현안 사항 위주로 효율적이고 내실 있게 회의를 진행해 참신한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궁극적으로 시민 편의, 삶의 질 향상 및 불편함 해소 등 시민들을 위한 시책을 추진하겠다며 앞으로의 시정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참담한 고양시의 소상공인 행정...소상공인 탐방 르포..경기도의 대대적 감사 필요
  • 고양시 소상공인 담당 공무원들의 갑질
  • [내외신문 -을의반란73화]2차 재난지원금 논란...중기부 지정 100년가게 지정 일주일 만에 망한 가게들
  • 서울 강서구 S 통증의학과 주사바늘 폐에 찔러 응급상황 발생..의료사고 인정
  • 이정록 시인 시집 '산책로에서 만난 사랑' 베스트셀러 영광
  • [내외신문 -을의반란75화] 무법천국 농협하나로마트 1화...특혜 조건 우리농산물 55% 있으나 마나 단속하는 자치단체 아주 형식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