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해경, 외국인 근로자 응급환자 이송
상태바
여수해경, 외국인 근로자 응급환자 이송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0.02.11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관ㆍ응급환자 모두 코로나바이러스 방역후 헬기로 긴급이송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여수해양경찰서(서장 이철우)11일 오후 3시경 여수시 삼산면 거문초등학교 신축공사 현장에서 지게차에 깔려 왼쪽 다리에 골절상을 입은 외국은 근로자를 긴급 이송했다.

몽골국적의 외국인 근로자 A(83년생)는 거문초등학교 신축공사 현장에서 작업 중 지게차가 언덕길에서 뒤로 밀리는 것을 인지하지 못하고 피하지 못해 오른쪽 발등이 뒷바퀴에 깔려 넘어지는 과정에서 골절상 및 열상을 동반한 심한 허리통증을 호소 119를 통해 긴급신고했다.

사고접수 후 해경은 여수항공대 헬기를 현장에 급파해 환자와 보호자를 가까운 여수전남병원으로 긴급이송했다.

해경관계자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에 대비하여 현장 대응한 경찰관 모두에게 방역복 및 마스크를 착용하게 하였고, 외국인 응급환자에 대한 국내 입국일을 확인하는 등 방역 조치에도 최선을 다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소상공인 담당 공무원들의 갑질
  • 중소상공인단체중앙회 정인대 회장 "소상공인연합회 공적자금 50억 논란 등 수많은 잡음, 법정단체 취소해야"
  • 옹진군, 군민상 수상자 선정
  • [내외신문 -을의반란73화]2차 재난지원금 논란...중기부 지정 100년가게 지정 일주일 만에 망한 가게들
  • [내외신문 -을의반란75화] 무법천국 농협하나로마트 1화...특혜 조건 우리농산물 55% 있으나 마나 단속하는 자치단체 아주 형식적
  • 이정록 시인 시집 '산책로에서 만난 사랑' 베스트셀러 영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