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해경, 외국인 근로자 응급환자 이송
상태바
여수해경, 외국인 근로자 응급환자 이송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0.02.11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관ㆍ응급환자 모두 코로나바이러스 방역후 헬기로 긴급이송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여수해양경찰서(서장 이철우)11일 오후 3시경 여수시 삼산면 거문초등학교 신축공사 현장에서 지게차에 깔려 왼쪽 다리에 골절상을 입은 외국은 근로자를 긴급 이송했다.

몽골국적의 외국인 근로자 A(83년생)는 거문초등학교 신축공사 현장에서 작업 중 지게차가 언덕길에서 뒤로 밀리는 것을 인지하지 못하고 피하지 못해 오른쪽 발등이 뒷바퀴에 깔려 넘어지는 과정에서 골절상 및 열상을 동반한 심한 허리통증을 호소 119를 통해 긴급신고했다.

사고접수 후 해경은 여수항공대 헬기를 현장에 급파해 환자와 보호자를 가까운 여수전남병원으로 긴급이송했다.

해경관계자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에 대비하여 현장 대응한 경찰관 모두에게 방역복 및 마스크를 착용하게 하였고, 외국인 응급환자에 대한 국내 입국일을 확인하는 등 방역 조치에도 최선을 다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강제개종 희생자 故 구지인씨 2주기 추모식
  • 현대차 경영참여 선언 했던 엘리엇펀드 지분 전량매각 왜?
  • 손흥민, 극장골 후 7경기 만에 골 침묵 깨다..토트넘, 노리치 시티에 2-1 승리.
  • IOC, 中 우한 개최 예정 도쿄올림픽 복싱 예선 ′취소′
  • 박성광 前매니저 임송, 9개월만 심경토로 ″외모 비하에 가족까지 악플…엄청 스트레스″
  • 봉준호의 '기생충': 한국영화 아카데미 4관왕의 쾌거 세계를 놀라게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