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해경, 바닷가 안전 사고 예방“총력”
상태바
평택해경, 바닷가 안전 사고 예방“총력”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0.02.11 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도 연안해역 안전관리 계획 시행
▲ 사진 평택해양경찰서 연안구조정이 인명구조 훈련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평택해양경찰서(서장 김석진)는 해안가, 갯벌, 항포구 등 연안 해역에서의 안전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2020년도 연안 해역 안전 관리 계획을 수립하여 시행한다고 11일 밝혔다.

이에 따라 평택해양경찰서는 지방자치단체와의 협조를 위한 연안사고예방협의회 개최 지역 주민이 참여하는 연안 해역 위험성 조사 실시 구명조끼 입기 실천 운동 시행 찾아가는 연안 안전 교실 운영 생존 수영 교육 지원 민간 연안 순찰대 확대 운영 등을 시행할 예정이다.

평택해경에 따르면, 2019년 한 해 동안 경기 남부와 충남 북부 바닷가에서는 총 38건의 연안 안전 사고가 발생*했다.

* 평택해양경찰서에 신고된 사고 기준

유형별로는 갯벌, 갯바위에서의 고립 사고 18(47%), 익수* 사고 14(37%), 추락 2(6%), 기타** 4(10%)으로 나타났다.

* 익수(溺水) : 물에 빠짐

** 기타 사고 : 해안가 방향 상실 2, 섬 지역 실종 1, 해수욕장 표류 1

장소별로는 해안가 11(29%), 갯벌 7(18%), 갯바위 5(13%), 항포구 6(16%), 무인도 5(13%), 기타 4(11%)으로 분석됐다.

이에 따라 평택해양경찰서는 갯바위, 갯벌 등 상습 고립 지역에 대한 순찰 강화, 위험 장소에 대한 안전 시설물 개선 등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평택해양경찰서 관계자는 서해안을 찾는 관광객들이 조석 차이를 확인하지 않아 갯바위나 갯벌에서 고립되는 사고가 자주 발생하고 있다바닷물이 들어오고 나가는 시간을 반드시 확인하고, 구명조끼를 착용하면 사고 예방에 큰 도움이 된다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소상공인 담당 공무원들의 갑질
  • 중소상공인단체중앙회 정인대 회장 "소상공인연합회 공적자금 50억 논란 등 수많은 잡음, 법정단체 취소해야"
  • 옹진군, 군민상 수상자 선정
  • [내외신문 -을의반란73화]2차 재난지원금 논란...중기부 지정 100년가게 지정 일주일 만에 망한 가게들
  • [내외신문 -을의반란75화] 무법천국 농협하나로마트 1화...특혜 조건 우리농산물 55% 있으나 마나 단속하는 자치단체 아주 형식적
  • 이정록 시인 시집 '산책로에서 만난 사랑' 베스트셀러 영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