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해경, 바닷가 안전 사고 예방“총력”
상태바
평택해경, 바닷가 안전 사고 예방“총력”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0.02.11 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도 연안해역 안전관리 계획 시행
▲ 사진 평택해양경찰서 연안구조정이 인명구조 훈련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평택해양경찰서(서장 김석진)는 해안가, 갯벌, 항포구 등 연안 해역에서의 안전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2020년도 연안 해역 안전 관리 계획을 수립하여 시행한다고 11일 밝혔다.

이에 따라 평택해양경찰서는 지방자치단체와의 협조를 위한 연안사고예방협의회 개최 지역 주민이 참여하는 연안 해역 위험성 조사 실시 구명조끼 입기 실천 운동 시행 찾아가는 연안 안전 교실 운영 생존 수영 교육 지원 민간 연안 순찰대 확대 운영 등을 시행할 예정이다.

평택해경에 따르면, 2019년 한 해 동안 경기 남부와 충남 북부 바닷가에서는 총 38건의 연안 안전 사고가 발생*했다.

* 평택해양경찰서에 신고된 사고 기준

유형별로는 갯벌, 갯바위에서의 고립 사고 18(47%), 익수* 사고 14(37%), 추락 2(6%), 기타** 4(10%)으로 나타났다.

* 익수(溺水) : 물에 빠짐

** 기타 사고 : 해안가 방향 상실 2, 섬 지역 실종 1, 해수욕장 표류 1

장소별로는 해안가 11(29%), 갯벌 7(18%), 갯바위 5(13%), 항포구 6(16%), 무인도 5(13%), 기타 4(11%)으로 분석됐다.

이에 따라 평택해양경찰서는 갯바위, 갯벌 등 상습 고립 지역에 대한 순찰 강화, 위험 장소에 대한 안전 시설물 개선 등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평택해양경찰서 관계자는 서해안을 찾는 관광객들이 조석 차이를 확인하지 않아 갯바위나 갯벌에서 고립되는 사고가 자주 발생하고 있다바닷물이 들어오고 나가는 시간을 반드시 확인하고, 구명조끼를 착용하면 사고 예방에 큰 도움이 된다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강제개종 희생자 故 구지인씨 2주기 추모식
  • 현대차 경영참여 선언 했던 엘리엇펀드 지분 전량매각 왜?
  • 손흥민, 극장골 후 7경기 만에 골 침묵 깨다..토트넘, 노리치 시티에 2-1 승리.
  • IOC, 中 우한 개최 예정 도쿄올림픽 복싱 예선 ′취소′
  • 박성광 前매니저 임송, 9개월만 심경토로 ″외모 비하에 가족까지 악플…엄청 스트레스″
  • 봉준호의 '기생충': 한국영화 아카데미 4관왕의 쾌거 세계를 놀라게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