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침하며 ‘우한에서 왔다’ 지하철서 감염자 행세한 20대 영장
상태바
기침하며 ‘우한에서 왔다’ 지하철서 감염자 행세한 20대 영장
  • 정해성 기자
  • 승인 2020.02.08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정해성 기자] 신종 코로나 관련, 지하철에서 승객들에게 공포심을 조장하고 업무를 방해한 20대가 사전 구속영장이 신청됐다.

8일 부산북부경찰서에 따르면 피의자 A씨는 지난 1월 30일 오후 4시 30경 3호선 남산 정역에서 숙등역 구간을 운행하는 지하철내에서 ‘나는 우한에서 왔다 폐렴에 걸려다. 나에게서 떨어져라’고 소리치는 등 승객들에게 공포심을 조성하고 업무를 방해한 혐의다.

경찰은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사소한 장난에 대해서도 시민불안 등을 감안 엄정하게 조치할 계획이다.

또한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가짜뉴스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강력한 단속을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A씨는 유트부에서 유명해 지기 위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하였지만 결국 사전 구속영장이 신청됐다.

내외신문 / 정해성 기자 hsj3112@hanmail.net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소상공인 담당 공무원들의 갑질
  • 중소상공인단체중앙회 정인대 회장 "소상공인연합회 공적자금 50억 논란 등 수많은 잡음, 법정단체 취소해야"
  • 옹진군, 군민상 수상자 선정
  • [내외신문 -을의반란73화]2차 재난지원금 논란...중기부 지정 100년가게 지정 일주일 만에 망한 가게들
  • [내외신문 -을의반란75화] 무법천국 농협하나로마트 1화...특혜 조건 우리농산물 55% 있으나 마나 단속하는 자치단체 아주 형식적
  • 이정록 시인 시집 '산책로에서 만난 사랑' 베스트셀러 영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