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에서 왔다” 지하철서 감염자 행세한 20대 입건
상태바
“우한에서 왔다” 지하철서 감염자 행세한 20대 입건
  • 정해성 기자
  • 승인 2020.02.06 1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정해성 기자] 지하철에서 기침하며 신종코로나 바이러스에 걸렸다며 감염자를 사칭한 20대 용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6일 부산북부경찰서는 업무방해 등 혐의로 A씨(남,20대)를 형사입건 하였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월 30일 오후 4시 30경 3호선 남산 정역에서 숙등역 구간을 운행하는 지하철내에서 ‘나는 우한에서 왔다 폐렴에 걸려다. 나에게서 떨어져라’고 소리치는 등 감염자 행세 및 허위사실을 유포하여 승객들에게 공포심을 조성하고 부산교통 공사의 지하철안전관리업무 등을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JTBC보도와 관련, 용의자를 추적 인적사항을 특정하고, 자진출석을 요구하여 금일 오후 경찰에 자진출석한 용의자 A씨를 형사입건 하였다고 밝혔다.

조사결과 A씨는 유트부에서 유명해 지기 위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소상공인 담당 공무원들의 갑질
  • 옹진군, 군민상 수상자 선정
  • [내외신문 -을의반란73화]2차 재난지원금 논란...중기부 지정 100년가게 지정 일주일 만에 망한 가게들
  • 이정록 시인 시집 '산책로에서 만난 사랑' 베스트셀러 영광
  • 중소상공인단체중앙회 정인대 회장 "소상공인연합회 공적자금 50억 논란 등 수많은 잡음, 법정단체 취소해야"
  • 서울 강서구 S 통증의학과 주사바늘 폐에 찔러 응급상황 발생..의료사고 인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