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블로거 3년전 영상으로 곤욕…′박쥐 먹는 영상′에 비난 빗발쳐
상태바
中 블로거 3년전 영상으로 곤욕…′박쥐 먹는 영상′에 비난 빗발쳐
  • 박순정 기자
  • 승인 2020.01.27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의 전파 경로로 중국의 야생동물 요리가 지목되고 있는 가운데, 중국의 한 유명 블로거가 과거에 올렸던 박쥐 요리 영상으로 비난을 받았다.

27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왕멍윈(Wang Mengyun)이라는 해외여행 프로그램 진행자는 지난 22일 자신의 블로그에 촬영 중에는 (박쥐에게) 이런 바이러스가 있다는 사실을 전혀 몰랐다최근에야 알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역 사람들의 삶을 소개하려고 했을 뿐이고 박쥐가 바이러스의 주요 원천이라는 사실은 몰랐다며 고의가 아니었음을 주장했다.

왕멍윈은 3년 전 태평양 섬나라인 팔라우의 한 식당에서 박쥐를 먹는 미녀라는 제목의 영상을 웨이보에 올렸다.

영상 속에서 왕멍윈은 웃으면서 요리된 검은색 박쥐의 날개를 펼쳐 보이기도 한다. 박쥐탕을 먹고 나서는 카메라를 향해 고기가 아주 질기기는 한데 엄청 맛있네요라고 말한다.

이 동영상은 우한폐렴이 야생동물로부터 왔고, 특히 매개체가 박쥐일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되면서 이 영상을 본 누군가가 온라인에 올렸고, 이 영상을 보고 열받은 네티즌들이 들고 일어난 것이다.

SNS에서는 왕멍윈이 774명의 목숨을 앗아간 사스를 전파시킨 것으로 지목되는 야생동물의 치명적인 본질을 알고 있었을 것이라며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한 웨이보 이용자는 이 영상이 2016년에 촬영됐지만 2003년부터 야생동물 소비는 안된다는 경고가 있었다왕멍윈은 이 영상이 해외에서 촬영됐다고 말했지만 사람들에게 박쥐가 매력적인 맛이라는 것을 보여주려 했다고 비난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소상공인 담당 공무원들의 갑질
  • 옹진군, 군민상 수상자 선정
  • [내외신문 -을의반란73화]2차 재난지원금 논란...중기부 지정 100년가게 지정 일주일 만에 망한 가게들
  • 이정록 시인 시집 '산책로에서 만난 사랑' 베스트셀러 영광
  • 중소상공인단체중앙회 정인대 회장 "소상공인연합회 공적자금 50억 논란 등 수많은 잡음, 법정단체 취소해야"
  • 서울 강서구 S 통증의학과 주사바늘 폐에 찔러 응급상황 발생..의료사고 인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