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극장골 후 7경기 만에 골 침묵 깨다..토트넘, 노리치 시티에 2-1 승리.
상태바
손흥민, 극장골 후 7경기 만에 골 침묵 깨다..토트넘, 노리치 시티에 2-1 승리.
  • 한중일 기자
  • 승인 2020.01.24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트넘, 노리치 시티에 2-1 승리
손흥민에게 비교적 낮은 평점인 6.8점 부여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4라운드 노리치 시티와의 홈 경기에서 손흥민(가운데)이 결승골을 뽑아 낸 뒤 기뻐하고 있다. (자료=토트넘 핫스퍼 트위터 캡처)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4라운드 노리치 시티와의 홈 경기에서 손흥민(가운데)이 결승골을 뽑아 낸 뒤 기뻐하고 있다. (자료=토트넘 핫스퍼 트위터 캡처)

토트넘 핫스퍼의 손흥민이 7경기 만에 골 침묵을 깼다. 하지만 공격진 중 평점은 가장 낮은 점수를 받았다.

토트넘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4라운드 노리치 시티와의 홈 경기에서 2-1로 이겼다.

이날 손흥민은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루카스 모우라, 델레 알리, 에릭 라멜라와 위치를 계속해서 바꾸며 노리치 시티의 수비진을 공략했다.

하지만 노리치의 골문은 쉽게 열리지 않았다. 손흥민의 슈팅을 노리치의 골문은 계속 외면했다. 전반 38분 델리 알리가 선제골을 넣은 뒤 후반 25분 테무 푸키에게 페널티킥 골을 허용해 동점을 내줬다.

해결사로 나선 것은 손흥민이다. 손흥민은 후반 34분 짜릿한 결승골을 뽑아냈다. 알리의 슈팅이 수비 몸에 맞으면서 공이 골대 근처로 높게 뜨자 손흥민은 헤더로 마무리해 2-1 승리를 이뤄냈다. 

경기 직후 영국 축구 통계 전문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홍민에게 가장 낮은 평점을 부여했다 수비진을 제외한 토트넘 미드필더와 공격진 6명(선발 기준) 가운데 가장 낮은 평점이다. 결승골을 넣었으나 다른 장면에서는 이렇다 할 모습을 보이지 못해 상대적으로는 낮은 점수를 받았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이도에서 유령 버스를 목격해도 제보하지 마세요
  • 프로야구 KIA타이거즈의 기아 챔피언스 필드 승리 요정 치어리더 김현지, 정가예의 집중 인터뷰
  • 직캠 1000만뷰의 걸그룹 걸크러쉬의 집중 인터뷰
  • '기도의 막이 내릴 때' 알게 되는 가슴 아픈 진실
  • 영화‘국도극장’ 이동휘-이한위-신신애-이상희-김서하가 선보이는 따뜻한 위로
  • 대구 계성고, 온라인 교육활동 중의 동아리 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