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공인중계사 창업보다 폐업이 더 많아..약 14% 감소
상태바
경남, 공인중계사 창업보다 폐업이 더 많아..약 14% 감소
  • 전용현 기자
  • 승인 2020.01.24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공인중개사 신규 개업 2013년 이후 가장 적어..전년비 14% 감소
폐업이 개업을 초과한 곳은 부산, 울산, 충북, 충남, 전북, 경북, 경남

지난해 전국 부동산중개업소의 신규 개업이 2013년 이후 6년 내 가장 적은 것으로 집계돼 공인중계사도 플렛폼 서비스의 영향으로 분석됐다.

23일 지난해 전국 부동산중개업소의 신규 개업이 2013년 이후 6년 내 가장 적은것으로 집계됐다
23일 지난해 전국 부동산중개업소의 신규 개업이 2013년 이후 6년 내 가장 적은것으로 집계

 

한국공인중개사협회는 지난해 전국의 공인중개사 개업이 1만 6903건, 폐업은 1만 5462건으로 집계됐다고 23일 밝혔다.

지난해 개업은 2013년(1만 5816건) 이후 지난해 가장 적었으며, 2018년(1만 9659건)보다는 14% 줄어든 수치다. 

지난해에 폐업이 개업을 초과한 곳은 부산, 울산, 충북, 충남, 전북, 경북, 경남으로 나타났다. 

특히 경남이 폐업이 개업을 초과한 곳 가운데 격차가 가장 큰 곳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경남에서는 폐업(1004건)이 개업(786건)보다 218건이나 많았다.

공인중개사협회 관계자는 "시장 상황이 매우 좋지 않았다는 방증으로 부산과 울산을 포함한 영남 지역과 세종·대전을 제외한 충청 지역에 폐업이 집중됐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박성광 前매니저 임송, 9개월만 심경토로 ″외모 비하에 가족까지 악플…엄청 스트레스″
  • 봉준호의 '기생충': 한국영화 아카데미 4관왕의 쾌거 세계를 놀라게 하다!
  • [포토] 장혜진 '행복한 미소' (사랑의 불시착 종방연)
  • 보수단일후보 가능할까?
  • ´미투 무혐의´ 김흥국 심경고백… ˝믿어준 가족 고마워, 미투 지목 여성 수감中˝
  • ′우한 폐렴′ 중국 여성 치료비 한국 부담에 ′갑론을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