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이 고발한 암환우 대표와 회원 인터뷰, "삼성생명 보험금 지급할 수 없다" 보암모 약관대로 지급하라!
상태바
삼성생명이 고발한 암환우 대표와 회원 인터뷰, "삼성생명 보험금 지급할 수 없다" 보암모 약관대로 지급하라!
  • 한중일 기자
  • 승인 2020.01.23 2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생명의 금감원 지급 권고 전부 수용률은 39,4% 보험사중 최하위

삼성생명이 삼성생명 본사(서울 서초동)  앞에서 암보험금 미지급에 항의하며 장기 농성 중인 암 환자 단체 대표를 명예훼손과 영업방해 등으로 경찰에 고발로 김근아 대표가 조사를 받기전 내외신문 본사를 방문해 인터뷰를 했습니다.

암 환자 단체(보암모)는 금융감독원이 생명보험사들에 암 보험금 지급을 권고했음에도 삼성생명이 이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자 지난해 9월부터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삼성생명의 금감원 지급 권고 전부 수용률은 39.4%로 업계 최저 수준이며 그동안 있었던 보암모가 주장하는 내용을  담았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신춘문예 샘터문학 제 8회 문학상, 신인문학상 시상식 성대히 거행
  • 인천시교육청, 산업안전보건위원회 구성 및 회의 개최
  • 태안군,발안산업 김기복 대표, 태안군청을 난장판 만들어
  • 샘터문학, 대림대학교 평생교육원과 상호 협력 협약식 가져
  • [화보] 치어리더 김현지 매력 넘치는 S라인 섹시미 발산
  • 샘터문학 이정록 회장, 대림대학교 평생교육원 주임교수로 위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