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해경, 지난해 해양오염물 유출량 무려 99% 감소
상태바
태안해경, 지난해 해양오염물 유출량 무려 99% 감소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0.01.20 2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해양오염사고 4건, 오염물질 0.2㎘ 유
▲ 좌초 예인선 유류이적 작업을 실시하고 있는 해양경찰 / 태안해양경찰서 제공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태안해양경찰서(서장 하만식)은 지난해 관내 바다에서 발생한 오염물질 유출량이 2018년 대비 약 99% 감소했다고 20일 밝혔다.

태안해경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관내 오염사고 건수는 평균 8.2, 평균 유출량 11,9이며, 지난해 해양오염사고는 201814건에서 10건 감소한 4, 기름 등 오염물질 유출량은 201844,7에서 44,5가 감소한 0.2에 불과해 가장 우수한 해양오염관리 실적을 보였다.

해양오염사고 발생건수의 감소와 함께 해양오염물질 유출량이 크게 감소한 요인은 해양사고에 따른 해양 유출방지를 위해 신속한 유류이적 등 적극적인 대응조치를 실시한 결과로 분석된다. 지난해 7월 서산 가로림만 예인선 좌초 시 태안해경이 실시한 유류이적 조치는 전국 우수모범사례로 선정된 바 있다.

태안해경은 이러한 적극적인 해양오염사고 대응 역량 강화를 위해 지난해 해역특성에 맞춘 민관 합동훈련을 실시하는 한편, 유관기관 간 업무협약 체결, 해양종사자 및 국민방제대 대상 교육훈련 강화, 어선, 예인선 등 시기별 선종별 특별점검 추진 등 해양오염사고 예방 및 최소화, 해양환경 인식 개선을 위한 다양한 정책들을 중점 추진해 왔다.

태안해경 황선화 해양오염방제과장은 앞으로도 깨끗한 국민의 바다를 위해 국가안전대진단 등 다양한 해양오염 예방 및 대응 정책들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소상공인 담당 공무원들의 갑질
  • 옹진군, 군민상 수상자 선정
  • [내외신문 -을의반란73화]2차 재난지원금 논란...중기부 지정 100년가게 지정 일주일 만에 망한 가게들
  • 이정록 시인 시집 '산책로에서 만난 사랑' 베스트셀러 영광
  • 중소상공인단체중앙회 정인대 회장 "소상공인연합회 공적자금 50억 논란 등 수많은 잡음, 법정단체 취소해야"
  • 서울 강서구 S 통증의학과 주사바늘 폐에 찔러 응급상황 발생..의료사고 인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