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설리 친오빠, 부친과 유산 갈등 폭로 ″제발 남처럼 살아달라″
상태바
故설리 친오빠, 부친과 유산 갈등 폭로 ″제발 남처럼 살아달라″
  • 김준환 기자
  • 승인 2020.01.18 2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설리(최진리)의 친오빠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버지와 갈등을 겪고 있음을 알렸다.

설리의 친오빠는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 부친이 지인에게 보낸 것으로 보이는 글을 캡처해 올렸다.

공개된 글 속에는 천국으로 먼저 간 딸내미가 이 땅에 남긴 유산이 있다. 어제 유산 상속 문제로 남남이 된 아이들 엄마와 전화로 다툼이 있었다. 딸내미가 남기고 간 소중한 유산을 하나님의 뜻에 합당하고 천국에서 기뻐할 딸내미의 유지를 받들어 사회에 환원돼지기를 간절히 기도하고 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설리의 친오빠는 나는 나의 동생으로 인한 슬픔을 혼자 안고 가고 싶은데, 어떻게 친부라는 사람이 동생의 슬픔도 아닌 유산으로 인한 문제를 본인의 지인들에게 공유할 수 있나라고 불쾌함을 드러내며 동생 묘에는 다녀오시지도 않으신 분이. 사적인 것 공유하기 싫지만, 말과 행동이 다른 것이 드러났다. 남남이면 제발 남처럼 사세요라고 불편한 마음을 전했다.

그동안 설리는 부모님의 관계 등 가정사에 대해 공개적으로 밝힌 적이 없다.

이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확대되며 설리의 사망 이후 유산 문제로 가족이 갈등을 겪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강제개종 희생자 故 구지인씨 2주기 추모식
  • 현대차 경영참여 선언 했던 엘리엇펀드 지분 전량매각 왜?
  • 손흥민, 극장골 후 7경기 만에 골 침묵 깨다..토트넘, 노리치 시티에 2-1 승리.
  • IOC, 中 우한 개최 예정 도쿄올림픽 복싱 예선 ′취소′
  • 박성광 前매니저 임송, 9개월만 심경토로 ″외모 비하에 가족까지 악플…엄청 스트레스″
  • 봉준호의 '기생충': 한국영화 아카데미 4관왕의 쾌거 세계를 놀라게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