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4] 태안해경, 원거리 미신고 출항 레저보트(2명) 연락두절, 총력 수색 대응 중
상태바
[속보4] 태안해경, 원거리 미신고 출항 레저보트(2명) 연락두절, 총력 수색 대응 중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0.01.16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연락 두절된 수색중인 레저보트 A호 / 태안해양경찰서 제공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태안해양경찰서(서장 하만식)는 운항구역을 벗어나 미신고 출항한 레저보트 A(2명 승선, 1.92) 연락두절로 모든 수색구조 세력을 동원해 집중 수색 중이라고 16일 밝혔다.

충남 태안에 사는 조종자 김모씨(59)와 잠수사 정모씨(나이 미상)는 어제 15일 저녁 6시 넘어 스크류 어망에 걸린 근해연승 어선 B(26, 사천 선적)의 연락을 받고 신진 연포항을 미신고 출항했다. 그날 저녁 9시 넘어 격비도 남서방 40마일 떨어진 해상에서 B호 스크류에 감긴 어망을 제거한 후 귀항 차 이동하였으나 이후 연락이 두절된 것으로 알려졌다.

태안해경은 중부청 소속 항공기 3대를 비롯해 경비함정 및 연안구조정 17척과 해경구조대 등 수색구조세력을 총동원해 집중적인 수색구조에 나서는 한편, 해군과 충남소방, 태안어선안전국 등 유관기관을 통해 수색구조 협조요청에 나서는 등 총력 대응에 나서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강용석 ″내 아내 장지연 모른다″…거짓말 들통
  • 김건모 피의자 신분 소환 조사 계획에..파혼설까지?
  • 김희철♥모모 공개열애…13살차이 한일 커플
  • 정봉주 “진중권, 공부 안 하는 친구…소XX처럼 되새김질만 해” 비난
  • 리얼돌 수입 및 판매 소강상태 잠잠해지자 리얼돌 체험방 등장.
  • 손석희 ‘뉴스룸’ 하차 의혹 해명…“사측 제안에 동의…타사 이적 제안 없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