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경찰청, 설 연휴 특별 교통관리 추진
상태바
전북경찰청, 설 연휴 특별 교통관리 추진
  • 정해성 기자
  • 승인 2020.01.16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정해성 기자] 전북지방경찰청(청장 조용식) 은, 18일부터 27일까지 10일간 ‘설 연휴 특별교통관리’를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먼저 1단계 1.18 ~ 1.22일 기간에는 전통시장 주변 및 대형마트, 터미널 등 혼잡장소에 대해 소통위주의 교통관리에 집중하는 한편, 1.18~27까지 10일간 도내 18개소 전통시장 주변도로에 일정구간 주정차를 허용하여 도민 불편을 최소화 할 계획이다.

2단계 1.23 ~ 1.27, 기간에는 각 경찰관서별 교통상황실을 운영하면서 고속도로, 국도 등 귀성·귀경길 교통 지정체 상황관리 예정이며, 특히 연휴기간 동안 매일 교통경찰 및 지역경찰, 상설중대 등 417명, 순찰차, 경찰오토바이, 헬기 등 153여대를 교통관리에 집중 투입하여 교통사고 예방과 원활한 교통소통에 주력할 계획이다.

올해 설 연휴는 전년보다 하루가 짧아(5→4일) 교통량이 집중되어 지정체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며, 설 당일인 1.25(토)은 성묘·나들이 차량 혼재로 국도 등 정체 예상되고, 귀경길은 1.25(설 당일) 오후부터 다음날(1.26, 일)까지 교통량이 집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고속도로 혼잡구간과 연계된 국도․지방도 등 병목·혼잡구간을 특별 관리하는 한편, 고속도로는 경찰헬기와 암행순찰차, 드론을 활용하여 난폭 운전을 비롯한 갓길통행, 얌체운전자 단속 등 地 ․空 입체 교통관리를 전개할 예정이다.

공원묘지, 대형마트, 전통시장, 터미널, 역 등에 교통경찰을 배치하여 교차로 꼬리물기, 끼어들기 등 무질서 행위를 차단하는 등 소통위주 근무를 전개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장거리 운행에 따른 피로 해소와 졸음운전 예방을 위해 고속도로 휴게소와 졸음쉼터 등을 활용하여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특히, 명절 분위기에 편승한 음주운전은 대형사고 또는 사망사고로 직결되기 때문에 소중한 내 가족과 운전자 본인을 위해 절대 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내외신문 / 정해성 기자 hsj3112@hanmail.net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계간 별빛문학 여름호 출판 기념회 및 시상식 열려
  • 이정은, KBS 2TV‘한 번 다녀왔습니다’ 엄마손수건으로 잇는 ‘남매 상봉’의 기대감 상승
  • [이호연 칼럼] 치솟는 아파트 값을 잡기 위한 특단의 대책
  • 아픔 속에 ‘위로’를 주는 이야기 ’부다페스트 스토리’
  • '집값 안 떨어진다' 논란의 진성준 "참으로 힘든 하루였다"
  • KBS2‘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초희, 대학생 매력 넘치는 촬영 비하인드 사진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