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도서민·관광객 여객운임 지원 확대
상태바
당진시, 도서민·관광객 여객운임 지원 확대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0.01.16 0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난지도 여객운임 편도 1,500원
▲사진 난지도 여객선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당진시는 지난 115일부터 난지도 도서민과 관광객의 여객선 운임 지원을 확대했다고 밝혔다.

시는 2020년 여객운임 지원사업에 따라 도서민과 관광객이 자주 이용하는 1시간 이내의 생활구간 운임지원을 기존 도서민 20%와 관광객 30%에서 50%로 확대했으며, 생필품 운송 등 일상생활에서 많이 사용하는 5톤 미만 소형화물차 운임지원도 50%로 확대했다.

이번 지원 확대로 난지도 도서민과 관광객의 여객운임은 대인 기준 편도 1,500원으로 인하됐다.

시는 운임 지원 확대로 연간 300여명의 섬주민과 5만여명의 관광객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올해 사업비로 도서민 운임지원 4,580만원, 관광객 운임지원 17,125만원을 확보했다.

난지도의 한 주민은 평소 여객운임 때문에 육지에 나가기 부담스러웠는데, 지원이 확대되면서 생활 여건이 많이 나아질 거 같다운임 지원 확대를 환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당진시는 75세 이상 어르신 버스비 무료화 사업에 발맞춰 상대적으로 소외된 도서민에게 균등한 교통편익을 보장하고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도서지역 75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올해 하반기부터 여객선·도선 운임 무료화 사업을 추진 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강용석 ″내 아내 장지연 모른다″…거짓말 들통
  • 김건모 피의자 신분 소환 조사 계획에..파혼설까지?
  • 김희철♥모모 공개열애…13살차이 한일 커플
  • 정봉주 “진중권, 공부 안 하는 친구…소XX처럼 되새김질만 해” 비난
  • 리얼돌 수입 및 판매 소강상태 잠잠해지자 리얼돌 체험방 등장.
  • 손석희 ‘뉴스룸’ 하차 의혹 해명…“사측 제안에 동의…타사 이적 제안 없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