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경찰청, 설 명절 전‧후 인터넷 사기 집중 단속
상태바
충남경찰청, 설 명절 전‧후 인터넷 사기 집중 단속
  • 정해성 기자
  • 승인 2020.01.13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정해성 기자] 충남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설 명절을 앞두고 13일부터 31일까지 19일간 인터넷 사기 등 사이버 범죄를 집중 단속 한다고 13일 밝혔다.

중점 단속 대상은 명절 선물, 숙박권, 승차권 판매를 빙자한 직거래·쇼핑몰 사기, 명절 인사·택배 조회를 가장한 스미싱 등 사이버 금융범죄 이다.

지난해 충남지역에서 1일 평균 인터넷 사기 발생은 12건으로 확인되고 있는데 반해, 설 명절 전후에는 1일 평균 14.8건이 발생해 2.8건이 증가하였고 이 기간에는 특히 주의가 필요하다.

인터넷 사기를 예방하려면 가능하면 안전한 공공장소에서 상대방을 직접 만나서 거래를 하거나, 안전결제시스템(Escrow)을 통해 대금을 결제해야 한다.

상대방이 현금거래를 원할 경우 일단 의심을 해야 하며 사이버안전국 홈페이지나 모바일 앱인 ‘경찰청 사이버캅’ 등을 이용해 계좌번호·전화번호를 조회하고 사기 피해 사례를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또한 스마트폰을 이용한 스미싱(문자메시지 내 인터넷주소를 클릭하면 악성코드가 설치되 피해자가 모르는 사이 소액결제 피해를 입는 신종 사기) 사기의 경우 설 명절을 빙자한 각종 할인 쿠폰, 상품권 문자에 인터넷 주소(URL)가 포함되어 있다면 의심하고 절대 클릭하지 말아야 한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의 ‘설정-보안-출처를 알 수 없는 앱 설치 허용’을 금지하여, 악성 앱이 설치되는 것을 막아 스마트폰의 보안을 강화해야 한다.

특히 평소 소액결제를 사용하지 않는다면 해당 통신사에 연락해 소액결제 기능을 차단하거나 제한 설정을 해 놓는 것이 좋다.

류근실 사이버수사대장은 ”설 명절을 전후해 인터넷 사기 범죄에 대한 예방과 단속활동을 강화해 사이버 치안확보에 총력을 다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내외신문 / 정해성 기자 hsj3112@hanmail.net


주요기사
이슈포토
  • 강용석 ″내 아내 장지연 모른다″…거짓말 들통
  • 김건모 피의자 신분 소환 조사 계획에..파혼설까지?
  • 김희철♥모모 공개열애…13살차이 한일 커플
  • 정봉주 “진중권, 공부 안 하는 친구…소XX처럼 되새김질만 해” 비난
  • 리얼돌 수입 및 판매 소강상태 잠잠해지자 리얼돌 체험방 등장.
  • 손석희 ‘뉴스룸’ 하차 의혹 해명…“사측 제안에 동의…타사 이적 제안 없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