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단계적 상하수도 요금 인상
상태바
당진시, 단계적 상하수도 요금 인상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0.01.13 0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월 고지분부터 상수도요금 17.5%, 하수도요금 24.4% 인상
▲사진 당진시 하수처리시설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당진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상하수도 요금이 연차적으로 인상된다고 밝혔다. 오는 2월 고지분부터 상수도 요금은 지난해 보다 평균 17.5%, 하수도 요금은 24.4% 오른다.

시는 지난 2017~2018년 상하수도 요금을 동결함으로써 상수도 요금은 생산원가의 60%에도 못 미치는 실정이었다. 2018년 기준으로 상수도 1당 평균 생산비용은 1,305원인 반면 수용가에게 공급하는 가격은 생산비의 59% 수준인 779원으로, 1526원의 손실을 보고 있는 셈이었다.

또한 같은 기간 하수도 요금은 이보다 낮은 원가의 14% 수준에 불과했다. 이는 충남 14개 시·군 상수도 생산원가 평균 수준인 67%에 비해 낮은 수준이며, 하수도도 충남 생산원가 평균 수준 25% 보다 낮았다.

전국 생산원가 평균 수준인 상수도 80.5%, 하수도 45.9%를 비교해 봐도 요금 현실화는 시급한 실정이고, 그동안 정부에서도 상수도 요금을 생산원가 대비 80% 이상(하수도 58.2%)으로 인상할 것을 권고해왔다.

이처럼 상하수도 요금 현실화가 시급하지만 시는 경제 여건을 감안해 급격한 요금 인상 대신 2019년부터 2021년까지 3년에 걸쳐 단계적으로 요금을 인상하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시 관계자는 상수도 요금이 생산원가보다 너무 낮아 노후관 교체 등 시설 투자재원이 부족한 실정이었다.”상하수도 요금 현실화는 당장은 어려운 결정이지만 장기적으로는 물 절약과 물 공급시설 개선 등 미래를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다라며 시민들의 이해와 협조를 부탁했다.

상하수도 요금 인상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수도과(041-360-6464~5)로 문의하면 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BIFAN] 제25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작품상 '랑종' 무관중 온라인 폐막식으로 안전하게 마무리 (2021.7.8.~7.18)
  • 쉴만한물가 2호 출간
  • 국민 분통 터트리는 코로나 백신 접종 예약
  • 유기홍 의원,"교육 뺑소니범 최재형"
  • ‘블랙핑크 더 무비’ 심장 폭발 예고편 大공개!
  • 세종대, 학과 교류 프로그램 ‘로움패밀리’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