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프리미엄 딸기, 국내외서 인기…‘수출 효자’로
상태바
국산 프리미엄 딸기, 국내외서 인기…‘수출 효자’로
  • 박순정 기자
  • 승인 2020.01.08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산딸리 '설향'
국산딸기 '설향'

7일 이마트에 따르면 지난달 딸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05% 늘어난 105억 원을 기록했다. 딸기는 이마트에서 5번째로 매출이 많은 품목에 이름을 올렸다. 매출 1~4위는 라면, 맥주, 우유, 돼지고기 등 필수 식자재로 꼽히는 품목이었다. 과일 중에서는 딸기가 단연 매출 1위였다.

이마트의 딸기 매출을 견인한 것은 신품종 딸기였다. 12월 이마트 딸기 매출에서 킹스베리IoT(사물인터넷) 기술로 재배한 스마트팜 딸기등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714.5%에서 201822.7%, 201924.1%로 점차 증가하는 추세다.

프리미엄 과일의 인기는 해외에서도 거세다. 딸기가 수출 효자 품목으로 등극할 정도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지난해 딸기 수출액은 약 639억원(잠정 집계)으로 김치(1231억원)의 절반 수준으로 늘었다.

한편 지난 동계올림픽 동메달을 기록했던 일본 선수가 기자회견에서 "한국의 딸기가 놀랄 정도로 맛있었다"라고 발언하자 이에 일본 정부 당국이 예민하게 반응한 사실이 있다.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일본 선수들은 하프타임 쉬는 시간에 간식으로 딸기를 먹고 있는 것이 자주 포착되었다.

동메달 획득 직후에 있었던 기자회견에서 "한국 딸기가 놀랄만큼 맛있었다"고 언급한 것이 일본 입장에서는 문제였다.

이에 해당 부처 장관인 사이토 겐 농림수산상(우리나라의 장관에 해당)이 직접 기자회견에 나서 선수들의 동메달을 축하하면서도 "한국산이 아닌 일본산 딸기를 먹었다면 더 기분이 좋았을 것"이라고 언급하며 일본 대표팀 선수들이 먹은 (한국산)딸기는 일본에서 유출된 품종을 교배해 만들었다고 공개적으로 딴죽을 걸었다.

뿐만 아니라 해당 선수들이 일본에 입국하자마자 9개 품종으로 구성된 일본산 딸기를 시식하는 행사를 가지기도 했다.

이러한 열등감은 실제 딸기의 수출 경쟁력에서 한국에 밀리기 때문이다.

일본의 농림수산성은 딸기 수출이 한국과의 경쟁으로 인해 매년 40억 엔 가량의 손해를 보고 있다고 추산하고 있다.

흔하게 볼 수 있는 달콤한 '설향'을 비롯해 달걀보다 커다란 크기와 은은한 복숭아 향으로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킹스베리까지 모두 최근 국내에서 개발된 신품종 딸기다.

2005년까지만 하더라도 국내 딸기 농가는 주로 일본 품종을 재배했다. 국산 품종 보급률은 9%에 불과했다. 하지만 설향 등의 개발로 2018년 기준 국산 품종 보급률은 96%로 껑충 뛰어올랐다. 외국산 품종일 것 같은 킹스베리도 일본 딸기인 아키히메를 대체하기 위해 논산딸기시험장이 2016년 개발한 국산 딸기다.

논산딸기시험장 관계자는 딸기는 설향 대신 주로 단단한 매향과 금실, 생김새가 특이한 킹스베리를 수출한다홍콩, 싱가포르 등 동남아 시장에서 인기가 많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트롯전국체전’ 재하 엄마 임주리의 애절한 아들 응원...“감동”
  • 대한민국 시낭송계의 대부 이강철 시인 인터뷰
  • 샘터문학상 시상식 및 샘문 컨버젼스 시집 '첫 눈이 꿈꾸는 혁명' 출간기념식 거행
  •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 ‘겨울왕국’‘모아나’의 제작진과 한국인 애니메이터 참여한 디즈니 최고 야심작!
  • “살고 싶다면 매일 죽어야 한다!” 무한액션 타임루프 블록버스터 ‘리스타트’ 3월 개봉!
  • 부산경찰청, 설 명절 앞두고 10일 밤 음주운전 일제 단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