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은정 “조국 취임 후, 검찰 관계자가 인사거래 제안” 폭로
상태바
임은정 “조국 취임 후, 검찰 관계자가 인사거래 제안” 폭로
  • 김준환 기자
  • 승인 2020.01.07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취임 당시 본인의 인사와 관련해 부당한 거래 시도가 있었다고 폭로했다.

임 부장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 전 장관이 취임 일성으로 법무부 감찰관실에 감찰제도 개선 방안 마련을 지시한 날, 인사 관련 부당거래 시도가 있었다그런 조건을 내건 배후의 검찰 간부들이 누군지 구체적으로 알지 못하지만, 감찰을 요구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 전 장관에게 허락된 시간이 얼마 없을텐데, 검찰 개혁을 하려는 체라도 할 그 간부들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해 (당시에는) 말을 아꼈다추미애 법무부장관이 간부들에게 휘둘리지 않고 검찰개혁을 뚝심 있게 이끌어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그날 일을 고백한다고 했다.

앞서 임 부장검사는 지난 6일 칼럼을 통해 조 전 장관이 취임하던 날 오전 법무부 간부로부터 다급한 연락을 받았다고 전했다. 그는 감찰담당관실 인사 발령을 검토 중인데 반대가 극렬하다며, 검찰의 요구 조건을 수락해야 인사 발령을 낼 수 있다고 했다면서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임 부장검사에 따르면 검찰이 요구한 조건은 세 가지였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중단, 칼럼 연재 중단, ·현직 검찰간부들에 대한 고발 취하 등이다.

임 부장검사는 법무부 고위 검찰 간부들의 요구였던 모양인데 참담했다내부고발자를 인사로 유혹해 침묵의 밀실에 가두고 이름만 빌리려는 의도가 명백히 보였다고 했다. 그는 거래조건을 조율하려는 시도가 없지 않았지만, 모두 거절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4월 임 부장검사는 부하 검사의 공문서위조 사실을 묵인했다며 김수남 전 검찰총장 등 4명을 경찰에 고발했다. 이 사건 관련 경찰의 압수수색 영장 신청이 잇달아 검찰에서 반려되자 본인의 SNS를 통해서 당시나 지금이나 검찰은 전혀 다르지 않아 입맛이 쓰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봉준호의 '기생충': 한국영화 아카데미 4관왕의 쾌거 세계를 놀라게 하다!
  • [포토] 장혜진 '행복한 미소' (사랑의 불시착 종방연)
  • 보수단일후보 가능할까?
  • ´미투 무혐의´ 김흥국 심경고백… ˝믿어준 가족 고마워, 미투 지목 여성 수감中˝
  • 방탄소년단, 미국서 현대무용 실력 빛난 ′블랙 스완′…맨발 퍼포먼스
  • 노웅래 의원, 배달의민족 인수합병 "외국기업에 의해 배달 시장 뿐 아니라 몇년 뒤 국내 모든 유통 완전 장악 될 수 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