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4+1협의체는 여의도 타짜..연비제 강행하면 비례한국당 설립"
상태바
심재철,"4+1협의체는 여의도 타짜..연비제 강행하면 비례한국당 설립"
  • 김봉화 기자
  • 승인 2019.12.19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재철 여야4+1협의체 비판 연동형 비례대표제 강행시 비례한국당 만들것-
19일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심재철 원내대표가 모두 발언을 통해 여야 4+1를 비판하고 있다.
19일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심재철 원내대표가 모두 발언을 통해 여야 4+1 협의체를 비판하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9일 "‘1+4’가 의석 나눠먹기를 위해서 티격태격하는 모습이 참 꼴불견이며 ‘1+4’는 여의도 타짜들"이라고 비판하며 "국민이 선택해야 할 주권은 무시하고, 어떻게 하면 의석수를 늘릴지 잔머리만 굴리고 있다"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민주당과 좌파 위성정당들은 정당하게 국민의 선택을 받을 자신이 없으니까 국민의 선택권을 왜곡한 국민 무시 선거법을 만들고자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선거법을 이번 한번만 쓰고 버리자’는 이런 황당한 주장도 나오고 있다고 밝히며 "이것은 국가와 원칙보다는 눈앞의 먹잇감에 정신이 빼앗긴 상태임을 여실히 말해주고 있는 만큼 누더기를 넘어서 걸레가 되고 있는 선거법 논의, 즉각 중단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한 "민주당이 소위 원포인트 국회를 열어서 예산부수법안과 민생법안을 처리하자고 했는데 원포인트라는 게 무엇을 의미하는지 우리한테 분명히 구체적으로 제의하지 않아서 아직은 잘 모르겠다"며 "예산부수법안도 처리하지 않은 채 순서를 바꿔서 예산안을 날치기 처리한데 대해서 분명한 사과를 하고 재발방지 약속을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날 오후에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심재철 원원내대표는 "심정손박(심상정.정동영.손학규.박지원)이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밀어 붙이면 우리는 비례한국당을 만들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은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통과될 경우 비례대표 의석을 확보하기 위해 위성정당을 만들어 비례대표를 확보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며 여야 4+1협의체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트롯전국체전’ 재하 엄마 임주리의 애절한 아들 응원...“감동”
  • 대한민국 시낭송계의 대부 이강철 시인 인터뷰
  • 샘터문학상 시상식 및 샘문 컨버젼스 시집 '첫 눈이 꿈꾸는 혁명' 출간기념식 거행
  •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 ‘겨울왕국’‘모아나’의 제작진과 한국인 애니메이터 참여한 디즈니 최고 야심작!
  • “살고 싶다면 매일 죽어야 한다!” 무한액션 타임루프 블록버스터 ‘리스타트’ 3월 개봉!
  • 부산경찰청, 설 명절 앞두고 10일 밤 음주운전 일제 단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