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기생충’, 美 시카고 비평가협회 3관왕
상태바
영화 ‘기생충’, 美 시카고 비평가협회 3관왕
  • 박순정 기자
  • 승인 2019.12.17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샌프란시스코 베이지역 영화비평가협회(SFBAFCC) 감독·각본·외국어영화상 3관왕

연일 수상 소식을 전하고 있는 영화 기생충이 미국 샌프란시스코 베이지역 영화비평가협회(SFBAFCC)에서도 감독·각본·외국어영화상 3관왕을 차지했다.

SFBAFCC16(현지시간) 2019년 최우수 감독상에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을 뽑았다고 밝혔다. ‘아이리시맨의 마틴 스코세이지,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의 쿠엔틴 타란티노 등 세계적 명장들을 제치고 수상했다.

기생충은 각본상 부문에서도 결혼이야기’, ‘페어웰’, ‘나이브스 아웃등을 제치고 수상 소식을 알렸다.

이어 외국어영화상 부문에선 스페인 출신 거장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의 페인 앤 글로리등을 제치고 수상했다.

SFBAFCC는 작품상 수상작으로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를 뽑았다. ‘기생충도 작품상 후보에 올라 있었으나 아쉽게 이 부문에선 수상을 놓쳤다.

기생충15일 미국 시카고 영화비평가협회(CFCA) 시상식에서도 작품·감독·각본·외국어영화상 등 4개 부문을 휩쓸었다.

지난 8LA 비평가협회로부터 작품상과 감독상, 남우조연상(송강호) 수상작으로 선정됐으며, 토론토비평가협회(TFCA) 시상식에서도 작품상과 외국어상, 감독상 3관왕을 차지했다.

앞서 전미비평가협회 외국어영화상을 받았고 애틀랜타 비평가협회에서도 감독·각본·외국어영화상 등 3개 부문을 차지했다. 뉴욕 필름 비평가 온라인 어워즈(NYFCO)에서도 작품상과 감독상, 각본상을 휩쓰는 등 각종 비평가협회 시상식에서 연일 상복이 터지고 있다.

기생충은 북미 지역의 여러 비평가협회 시상식에서 강세를 보이며 내년 2월로 다가온 오스카 수상 가능성을 더욱 높여가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트롯전국체전’ 재하 엄마 임주리의 애절한 아들 응원...“감동”
  • 대한민국 시낭송계의 대부 이강철 시인 인터뷰
  • 샘터문학상 시상식 및 샘문 컨버젼스 시집 '첫 눈이 꿈꾸는 혁명' 출간기념식 거행
  •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 ‘겨울왕국’‘모아나’의 제작진과 한국인 애니메이터 참여한 디즈니 최고 야심작!
  • “살고 싶다면 매일 죽어야 한다!” 무한액션 타임루프 블록버스터 ‘리스타트’ 3월 개봉!
  • ‘미나리’ 배우 한예리, 골드 리스트 시상식 여우주연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