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文 정권, 3대 게이트 열리면 끝장날 것”
상태바
심재철 “文 정권, 3대 게이트 열리면 끝장날 것”
  • 김준환 기자
  • 승인 2019.12.15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진행된 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대회에서 친문 3대 게이트의 문이 열리고 있다면서 게이트가 열리는 날, 문재인 정권은 끝장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3대 게이트를 반드시 국민과 한국당의 힘을 합쳐 반드시 밝혀내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주장하는 친문 3대 게이트Δ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비리 감찰 무마 의혹 Δ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하명수사 Δ친문인사의 우리들병원 특혜대출 의혹 등을 언급하며 유대한민국을 망가뜨리고 있는 사람이 누구냐고 했다.

이어 만일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있다면 3대 게이트는 절대 드러나지 않았을 것이라며 공수처는 공포처다. 수사와 기소를 휘어잡고, 자기 마음대로 하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수사기관이 지금 검찰이 있는데 그런데도 공수처를 만들겠다는 것은, 검찰 가지고는 내 뒷배가 걱정되기 때문이라며 경찰·검사·판사 등 모든 집단을 완벽하게 통제해서 친문독재·좌파독재를 해나가는 막강한 칼로 쓰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대해서도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한 마디로 말하면, 자잘한 군소정당은 이득을 보고 한국당은 손해 보게 만드는 것이라며 연동형은 내 표가 어디로 갔는지 알 수가 없다. 국민은 내가 투표할 때 이 표가 어디로 갈지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하겠다고 짬짜미하고 있는 집단을 ‘4+1’(민주당·바른미래당 당권파·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이라고 하지만, 몸통은 민주당이라며 대한민국 민주주의 제도를 완전히 엎고, 대한민국을 마음대로 하겠다는 것은 절대 용서해선 안 된다고 밝혔다.

내년도 예산안 통과를 위한 본회의를 연 문희상 국회의장을 향해서도 여러분의 세금을 문 의장이 아무런 합의도 없이 일사천리로 통과시켰다문 의장의 아들은 지역구를 물려받아 국회의원을 해먹겠다는 게 말이 되느냐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말살시키고 있는 못된 세력을 반드시 응징해야 한다“4+1을 막는 것은 자유우파 애국시민의 힘이다. 여러분의 피 끓는 애국심으로 도와 달라고 호소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산경찰청, 고의‧허위 교통사고로 8천만원 가로챈 보험설계사 등 23명 검거
  • 계간 별빛문학 여름호 출판 기념회 및 시상식 열려
  • 이정은, KBS 2TV‘한 번 다녀왔습니다’ 엄마손수건으로 잇는 ‘남매 상봉’의 기대감 상승
  • '집값 안 떨어진다' 논란의 진성준 "참으로 힘든 하루였다"
  • 한국다선문인협회 꽃 시화 공모 시상식 성료
  • 샘터문인협회, 이정록 시인 소비자평가우수 대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