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5차 촛불문화제 개최... 최민희 "국민을 이기고 민심을 이기는 장사 없다고 했다"
상태바
제15차 촛불문화제 개최... 최민희 "국민을 이기고 민심을 이기는 장사 없다고 했다"
  • 전태수 기자
  • 승인 2019.12.14 2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민희 전 국회의원도 무대에 올라
“북한과 미국, 러시아와 일본이 여러 방식으로 우리나라를 힘들게 하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께 우리가 힘이 되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공수처 설치와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촛불문화제가 열렸다.

검찰개혁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와 개싸움국민운동본부(개국본)14일 오후 5시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 앞에서 15차 촛불문화제를 개최했다.

부모와 함께 참가한 어린아이부터 어른까지 검찰개혁 이뤄내자’ ‘공수처 설치, 정치검찰 해체등의 손팻말과 문구가 적힌 노란색 풍선을 들고 패스트트랙 수사하라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자유한국당이 국민 대다수가 찬성하는 공수처법 제정을 방해하고 자당의 이익만을 위해 민의를 외면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공수처 설치, 검경 수사권조정 등 안건의 입법 내란음모 계엄령 문건 특검 등을 촉구했다.

강연자로 선 정청래 전 국회의원은 국민을 이기고 민심을 이기는 장사 없다고 했다우리는 반드시 이길 것이라고 참가자들과 함께 했다.

이어 뜨거운 여름에 시작해 차가운 겨울까지 공수처 설치와 검경 수사권 독립을 외쳐왔다승리가 목전에 있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과 권력이 싸우면 더디지만 항상 국민이 승리했던 것이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역사이다위대한 대한민국 국민의 힘으로 검찰개혁 이뤄내는 그 기쁜 날 다시 이 자리에서 만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최민희 전 국회의원도 무대에 올라 북한과 미국, 러시아와 일본이 여러 방식으로 우리나라를 힘들게 하고 있다문재인 대통령께 우리가 힘이 되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공수처에 판사 기소권, 국회의원 기소권 안 둬도 괜찮다고 생각하지만 절대로 양보할 수 없는 것은 검사에 대한 기소권이라고 말하며 검찰개혁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한편 개국본은 지난달 212차 촛불문화제를 마치고 휴식기에 들어간 바 있다. 4주간의 휴식기를 마친 뒤 이들은 지난달 30일부터 검찰개혁, 공수처설치 촉구를 위한 촛불문화제 시즌2’라는 이름으로 검찰개혁을 요구하는 촛불문화제를 다시 시작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산경찰청, 고의‧허위 교통사고로 8천만원 가로챈 보험설계사 등 23명 검거
  • 계간 별빛문학 여름호 출판 기념회 및 시상식 열려
  • 이정은, KBS 2TV‘한 번 다녀왔습니다’ 엄마손수건으로 잇는 ‘남매 상봉’의 기대감 상승
  • '집값 안 떨어진다' 논란의 진성준 "참으로 힘든 하루였다"
  • 한국다선문인협회 꽃 시화 공모 시상식 성료
  • 샘터문인협회, 이정록 시인 소비자평가우수 대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