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기업 투자유치 1조 시대 활짝
상태바
당진시, 기업 투자유치 1조 시대 활짝
  • 강봉조 기자
  • 승인 2019.12.11 0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외 우량기업 투자러시.. 고용유발효과 1만 명
▲사진 베오스사 송산2산단 조감도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당진시는 올해 1년 동안 공격적인 활동을 통해 국내외 우량기업으로부터 총1104억 원의 투자유치를 이끌어 냈다고 11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외국기업의 총 투자금액은 952억 원이다. 일본 기업 모리린의 500만 불 투자를 비롯해 벨기에 베오스사가 7000만 불, 중국 삼화그룹이 6만 불을 당진에 투자한다.

시가 일본의 무엽보복과 미중 무역 분쟁이라는 어려운 여건에도 일본과 중국, 유럽 현지 기업으로부터 8100만 불의 투자를 이끌어 낼 수 있었던 것은 해외 투자를 희망하는 기업들을 대상으로 집중 홍보하는 타켓형 투자유치 전략 덕분이다.

국내 기업의 투자 금액은 1조에 육박하는 9152억 원에 달한다. 시는 2019년 한 해에만 국내 10개 국내 기업으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 라미드 골프앤 조트가 2000억 원을 투자해 석문산단 체육시설 용지에 골프장을 건립하는 것을 비롯해 종근당건강(1822) , 동아제약(1150) 등은 투자규모가 1000억을 상회한다.

국내기업 투자 유치에는 시의 적극적인 유치활동 외에도 기존에 당진에 투자한 기업들이 투자유치 전도사로 나선 사례도 있다. 동아제약 계열사인 수석이 대표적인 예로, 합덕인더스파크에서 공장을 가동 중인 수석은 지난달 시가 동아소시오홀딩스와 동아제약의 1150억 원 규모의 박카스 생산 공장을 유치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

여기에 송산2일반산업단지 내 외국인 투자지역 추가 지정(117936)석문산단, 송산2산단의 국가혁신 융복합단지 지정, 석문산단 인입철도 비타당성조사 대상 면제 등 당진 주요 산업단지를 둘러싼 잇단 호재도 기업유치에 유리하게 작용했다.

시는 국내외 투자유치에 따른 고용창출 효과를 약1만 명으로 예측했다. 특히 레저, 제약, 화학, 합성섬유 등 다양한 분야에서 투자가 이어진 점은 철강산업 중심의 당진 산업구조에 다변화를 가져오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투자유치가 기업들의 실제 투자로 이어져야만 지역 경제에 보탬이 되고 당진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수 있다투자기업에 대한 지원에 노력하고 연말까지 투자유치에 박차를 가해 당진의 지속성장 가능성을 확보하는데 적극 기여하겠다 말했다.

한편 국가혁신클러스터로 지정된 석문산단과 송산2산단에 국내외 기업이 20206월까지 이전하거나 공장을 신증설하면 부지매입비의 최대 40%와 설비투자비의 최대 24%를 지원 받을 수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강용석 ″내 아내 장지연 모른다″…거짓말 들통
  • 김건모 피의자 신분 소환 조사 계획에..파혼설까지?
  • 김희철♥모모 공개열애…13살차이 한일 커플
  • 정봉주 “진중권, 공부 안 하는 친구…소XX처럼 되새김질만 해” 비난
  • 손석희 ‘뉴스룸’ 하차 의혹 해명…“사측 제안에 동의…타사 이적 제안 없어”
  • 리얼돌 수입 및 판매 소강상태 잠잠해지자 리얼돌 체험방 등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