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북극곰 50마리 출현..기후변화로 먹을게 없어 마을 덮친듯
상태바
러시아 북극곰 50마리 출현..기후변화로 먹을게 없어 마을 덮친듯
  • 서동우 기자
  • 승인 2019.12.08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변화 문제
마을 인근 50여 마리 출몰
러시아  극동 추코트카 자치구 한 마을 주변에 50마리가 넘는 북극곰이 출몰했다.
러시아 극동 추코트카 자치구 한 마을 주변에 50마리가 넘는 북극곰이 출몰했다.

 

마을 인근 50여 마리 출몰
6일 범유럽권 매체인 유로뉴스(Euronews)와 영국 BBC에 따르면 최근 러시아 극동 추코트카 자치구 리르카이피이 마을 인근에 북극곰 50여 마리가 먹이를 찾아 내려왔다. 느닷없는 북극곰의 출몰에 주민들을 공포에 떨어야 했다.

마을의 타티아나 미녠코 곰 감시 프로그램 대표는 마을 주변으로 내려온 곰은 모두 56마리였다고 전했다.

곰 감시 프로그램 대표는  "다 자란 곰과 어린 곰이 섞여 있었다"며 대다수가 야위어 보였다고 말했다.

갑작스러운 북극곰의 출몰에 마을에서 계획되었던 주요 행사들이 모두 취소되었다. 학교에서는 학생들을 곰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경비원들을 배치했다.

마을에 출몰한 북극곰은 2.2㎞ 떨어진 곳에서 살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에서는 이처럼 굶주림에 마을로 내려오는 북극곰이 종종 있다.

기후변화 문제
환경단체들은 북극곰들이 주택가로 내려오는 이유에 대해 이상 기후변화로 인한 문제로 보고 있다. 세계자연기금(WWF)은 많은 수의 북극곰이 마을에 모인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면서 "주요 원인은 기후 온난화로 인해 결빙 지역이 감소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미하일 스티쇼프 세계자연기금 북극 생명 다양성 프로젝트 조정관은 "얼음이 충분히 얼었다면, 북극곰들은 이미 얼어버린 바다 쪽으로 나가 사냥을 하고 있었을 것이다"고 설명했다.

기온이 올라가며 빙하 등이 많이 녹아내리게 됐다. 이로 인해 북극곰의 먹이활동이 힘들어져 굶주린 곰들이 먹이를 찾아 민가로 내려온 것이다.

아나톨리 코치네프는 타스 통신 인터뷰를 통해 북극곰이 5년 전만 해도 다섯 마리 정도가 마을 근처에 내려왔는데 이제 이렇게 수가 불었다며 상황이 심각해지고 있다는 설명했다.

앞서 지난 2월 아르한겔스크주 노바야제믈랴 부근에서는 52마리의 북극곰이 민가에 출몰, 지방정부가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2016년에는 이 지역 기상관측소에 있던 러시아 과학자 5명이 오랜 기간 북극곰들에 포위되는 일도 있었다.

북극곰 목조 주책 침입
5일 ‘아르구멘티 이 팍티’(논증과 사실)에 따르면 시베리아에서는 겨울잠에 들지 못한 갈색곰이 지난 3일 밤 이르쿠츠크주의 2층 목조 주택에 침입해 66세 남성을 해쳤다고 전했다. 남성을 발견 당시 시신은 심하게 훼손된 상태였다고 한다. 한 주민은 곰이 유리창을 깨고 들어와 습격한 거 같다고 말했다.

일반적으로 곰은 이르면 11월 하순부터 동면에 들어가 이듬해 4월까지 아무것도 먹지 않고 잠만 자기 때문에 앞서 충분히 지방을 쌓아둬야 한다. 하지만 지난 7월 시베리아 산불로 한국 면적의 4분의 1에 해당하는 2만 4000㎢가 훼손되면서 곰의 먹잇감이 부족해진 것이다.

곰이 겨울잠을 자는 데 필요한 지방을 충분히 저장하지 못했고, 배고픔에 시달린 곰들이 민가에 자주 출몰하게 됐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북극곰 목에 낙서 발견
한편 민가 주변으로 북극곰들이 출몰하면서 몸통에 큼지막한 낙서가 적힌 북극곰이 포착되기도 했다.

북극곰 몸에 낙서가 동물학대 논란
북극곰 몸에 낙서가 동물학대 논란

 

영국 BBC는 3일(현지시간) 몸에 ‘T-34’라고 선명하게 적힌 북극곰의 영상이 러시아 SNS에 퍼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영상에서 이 북극곰은 촬영자가 있는 차량 주변을 어슬렁거리는데, 털 위에 새겨진 검은 글씨 탓에 설원 위에서 유독 눈에 띈다.

포유류 전문가인 코흐네프 아나톨리 러시아과학원 선임연구원은 “해당 영상이 언제 어디에서 촬영됐는지를 파악하고 있다”면서 “과학자는 절대 이런 일을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글씨체가 똑바른 것을 봤을 때 마취제를 투여한 뒤 적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외신에 따르면 북극곰들이 민가에 내려오는 일이 잦자 분노한 주민들이 분풀이로 낙서를 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았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이도에서 유령 버스를 목격해도 제보하지 마세요
  • 프로야구 KIA타이거즈의 기아 챔피언스 필드 승리 요정 치어리더 김현지, 정가예의 집중 인터뷰
  • 직캠 1000만뷰의 걸그룹 걸크러쉬의 집중 인터뷰
  • '기도의 막이 내릴 때' 알게 되는 가슴 아픈 진실
  • 영화‘국도극장’ 이동휘-이한위-신신애-이상희-김서하가 선보이는 따뜻한 위로
  • 대구 계성고, 온라인 교육활동 중의 동아리 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