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 장남, 5ㆍ18 유공자 찾아 또 사죄 “아버지 대신”
상태바
노태우 장남, 5ㆍ18 유공자 찾아 또 사죄 “아버지 대신”
  • 김준환 기자
  • 승인 2019.12.06 2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남 재헌(53)씨가 지난 8월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한 지 석달만에 다시 광주를 찾아 518민주화운동 유공자에게 사죄의 말을 전했다. 이에 과거 노 전 대통령의 5·18 사태와 이후 사죄에 대한 각종 논란이 재조명 되는 중이다.

6일 오월어머니집 등에 따르면 재헌씨는 전날 오후 2시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자문위원 등 일행 서너 명과 함께 광주 남구 오월어머니집을 방문했다. 당시 오월어머니집에 머물러 있던 정현애 이사장 등 오월어머니집 관계자 2명과 30분 가량 이야기를 나누고 돌아갔다. 정 이사장은 당시 재야·학생 운동권의 소통창구가 됐던 녹두서점운영자로, 항쟁에 참여했다가 구속 수감된 ‘5·18유공자.

재헌씨는 이 자리에서 아버지께서 직접 광주 비극에 대해 유감을 표하셔야 하는데 병석에 계셔서 여의치 않다. 아버지를 대신해 뭐라도 해야 될 것 같아 찾아왔다. 광주의 아픔에 공감하고 치유되길 바란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재헌씨는 앞서 8월에도 518 민주묘지를 찾아 오월 영령을 참배했다. 당시 재헌씨는 방명록에 삼가 옷깃을 여미며 518민주화운동 희생자분들 영령의 명복을 빕니다. 진심으로 희생자와 유족 분들께 사죄드리며 광주 518민주화운동의 정신을 가슴 깊이 새기겠습니다라고 남겼다.

유가족들은 노씨에게 방문 취지에 대해서는 이해하지만 노 전 대통령이 무엇을 잘못했는지 정확히 고백해야 한다면서 노 전 대통령이 진상규명 활동에 적극 협력해야 희생자를 향한 사죄의 뜻이 진정성이 있다고 화답했다는 전언이다.

‘518 피고인으로 처벌받은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의 직계가족 가운데 광주를 찾아 5월 영령에게 사죄한 이는 재헌씨가 처음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산경찰청, 고의‧허위 교통사고로 8천만원 가로챈 보험설계사 등 23명 검거
  • 계간 별빛문학 여름호 출판 기념회 및 시상식 열려
  • 이정은, KBS 2TV‘한 번 다녀왔습니다’ 엄마손수건으로 잇는 ‘남매 상봉’의 기대감 상승
  • '집값 안 떨어진다' 논란의 진성준 "참으로 힘든 하루였다"
  • 한국다선문인협회 꽃 시화 공모 시상식 성료
  • 샘터문인협회, 이정록 시인 소비자평가우수 대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