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 검찰개혁 반드시 이뤄낼 것"
상태바
이해찬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 검찰개혁 반드시 이뤄낼 것"
  • 김봉화 기자
  • 승인 2019.12.06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공수처법과 검경수사권 조정 등 검찰개혁 법안을 조속히 통과 시켜야-
6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확대 간부회의에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검찰 개혁을 주장하고 있다.
6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확대 간부회의에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검찰 개혁을 주장하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6일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이번 기회에 반드시 검찰개혁을 이뤄낼 것"이라고 밝히며 국가의 양대 수사기관인 검찰과 경찰의 갈등은 국민 불안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제30차 확대간부회의에서 이같이 주장하며 "민주당은 공수처법과 검경수사권 조정 등 검찰개혁 법안을 조속히 통과시키고 합리적이고 공정한 청문회를 철저히 준비해 추미애 장관 지명자의 법무·검찰개혁을 뒷받침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 수사에 대한 국민적 의혹이 커지고 국가의 양대 수사기관인 검찰과 경찰 간의 갈등으로 국민의 불안이 매우 높아지고 있다"며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가족 및 측근비리, 울산지검과 검사 출신 전관변호사 간 유착의혹이 핵심 고리인 고래 고기 사건, 그리고 얼마 전 유명을 달리하신 청와대 특감반원을 둘러싼 검찰과 경찰의 증거물 압수수색 갈등 등 검찰을 둘러싼 3대 의혹이 매우 심각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특히 3대 의혹 모두 두 수사기관인 검찰과 경찰의 갈등이 첨예하게 나타나고 있고 청와대 비서실까지 그 수사 폭이 넓어지고 있으며 문재인 정부와 국가기관의 신뢰를 위해서라도 투명하고 공정한 수사가 더 철저하게 시행 되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3대 의혹 사건은 검찰 역시 수사대상에 해당하기 때문에 검찰의 단독수사는 선택적 수사, 정치적 의도를 가진 수사, 제 식구 감싸기 수사의 의혹을 말끔히 털어버리기 어려운 처지"라고 전하며 "저는 이미 검·경의 공정하고 투명한 합동수사를 촉구한 바 있으며, 민주당의 설훈 최고위원님을 위원장으로 하는 ‘검찰공정수사촉구특별위원회’를 구성해서 활동을 시작했다"고 강조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프로야구 SSG랜더스의 SSG랜더스필드 승리 요정 치어리더 이지현, 목나경의 집중 인터뷰
  • 프랑스어에 담긴 진심을 그대로 전하는 고종석의 ‘어린 왕자’ 출간
  • 여곡 오연복 시인 · 장기욱 이사장 시비제막식(詩碑除幕式)
  • K리그 수원 FC의 승리 요정 치어리더 안지현의 집중 인터뷰
  • 코로나시대 대응 생활 방역이 정답
  • 트로트 여신 송가인 친환경 마스크 브랜드 ‘iLe’ 모델로 발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