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고층시대의 명당..재벌은 왜 초고층에서 살지 않을까?
상태바
초고층시대의 명당..재벌은 왜 초고층에서 살지 않을까?
  • 내외신문
  • 승인 2019.12.06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초고층아파트는 재앙일까? 많은 풍수지리 학자들과 방송에서 초고층아파트에 대해 심도있게 다루는 방송과 기사들이 넘쳐난다.

통계적으로도 고층아파트에 거주자들이 저층 거주자 보다 공격적이고 감기에 잘 걸리며 두통과 호흡기각종 소화기 질환으로 고생하는 사례가 많다는게 중론이다.

"16층 이상 고층아파트에 사는 사람이 5층 이하 저층아파트 거주자보다 병원에 가는 횟수가 두 배 이상 많다" 고 지적했으며,아파트 주거 층수가 건강에 미치는 영향' 이란 연구논문을 통해고층에 사는 주부가 한 해에 6.8회 병원 진료를 받는 것으로 조사돼 저층에 사는 주부들의 연간 진료횟수 3.4회의 두 배에 달한다고 밝혔다.

아동의 경우는 더욱 심해 저층 아동이 연간 3.8회 병원 진료를 받는 반면고층의 아동은 연간 8.6회 진료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층 거주자에게 감기기관지염비염등 호흡기 질환과 소화기 질환 등이 많으며초고층은 습도와 기온 산소량 자외선량 바람 진동 등이 저층보다인체에 악영향을 주기 때문에 이같은 현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분석했다

 

또 건국대 가정학과 심순희 박사도 최근 '초고층 아파트 거주자의 주거환경 스트레스와 건강' 이란 연구보고서를 통해초고층에 사는 사람들이 소음과 승강기 사고 및 범죄, 지면과의 격리감,고층거주로 인한 불안감 등으로 심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으며,이는 어른보다 어린이들에게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그는 고층에 사는 사람들이 이 같은 스트레스로 인해 감기에 잘 걸리고두통근육통 등을 경험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최근 늘어만 가고있는 초고층 아파트는 도심에서 고층으로 갈수록 배기가스로 인한 공기오염도가 높아져 환기조성이 불리하고 실내공기 오염도 또한 저층보다 높다

그래서 인지 5층 이하의 저층에 사는 사람보다 고층에 사는사람들이2배 이상 호흡기질환과 소화기질환이 많으며 스트레스에 시달린다는 연구조사결과도 있었다.

실제로 국립환경과학원의 조사결과 9층 이상 고층에서는 새집증후군의 원인물질인 포름알데히드 농도가4층 이하 저층보다 20/이상 높게 검출됐고 벤젠과 톨루앤등 휘발성 유기화합물 농도 역시 고층이 저층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층아파트 증후군

1) 잠들기전 혹은 일어난후 오한이 계속 지속된다

2) 복통이 자주 생기며 오래 지속된다

3) 이유없이 눈이 따끔거린다.

4) 감기 걸린것처럼 코가 시큰거린다

5) 손이 저린다

6) 충분히 수면을 취했음에도 피로하다

7) 신경이 예민하고 정서적으로 불안하다

8)속이 메스껍고 울렁거리며 현기증이 일어난다

 

풍수지리가 말하는 지기(地氣)가 미치는 높이

지구상의 모든 생명은 양의 기운인하늘과 음의 기운인 땅에 기대어 살아간다.

고층으로 지어진 건물은 올라갈수록 땅의 기운은 적어지고 대신 하늘의 기운이 강해진다.

양의 기운만 받는 고층 아파트는 땅의기운이 부족한 탓에 나무나 화초가 잘 자라지 않는다.

고층일수록 바람이 많고 공기압이 낮아지는데 이런 곳에서

장기간 생활하면 인체는 신진대사가 좋지 않게 되고신경통이나 관절염 등으로 고생하는 사람이 많은 것도 같은 맥락이다.

큰나무 높이가 땅의 기운을 받는 "생기(生氣)"의 한계 현대인들이 저층보다 고층의 아파트를 선호하는 것은전망이 좋고 채광이 좋다는 몇 가지 근거를 들지만고층 아파트는 결코 사람에게 편안한 잠자리 공간이라고 할 수 없다.

지표면에서 가장 높이 사는 생명체인 나무는높이가 종류나 지역에 따라 다르지만 대체로 15m 정도로 아파트 5층 정도가 된다

, 5층까지가 지기의 영향이 강한 공간이라고 할 수 있으며 그 이상은 생기가 없는 공간이라고 한다.

일본에서는 고층아파트, 그것도 10층만 넘어가면 건강에 좋지 않다는연구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연구사례는 유산이나 사산등 임산부를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전망이 좋고 소음이 적으며, 모기나 쥐가 없고, 채광이 좋다는등 몇가지 근거가 있다.모기나 벌레가 살지 못하는 공간은 사람도 살수 없다는 사실을 알아야한다

모기가 없고 개미등 벌레가 없다고 좋아하는 것은 정말로 어리석은 일이다.벌레가 살지못하는 공간에서 사람이 살고 있다는 것은 각종 질병에 시달릴 수밖에 없는 것이다.또 고층일수록 바람이 많이 불고 공기압력이 낮아져 저기압을 이루게 되는데 이런 곳에서 장기간 생활하면 인체의 신진대사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게 된다.

저기압 날씨에 신경통이나 관절염을 앓는 사람이 많은 것도 같은 맥락이다.이렇게 본다면 아파트의 명당은 5층 이하이며 역설적으로 요즘 사람들이 꺼려해 집값도 싼 1층이 명당에 가장 가깝다.

다만 사무실의 경우는 낮에만 생활하고 잠을 자는 공간은 아니므로 고층이라도 무방하다 할 것이다.재벌들은 한강변 초고층아파트에 거주하지 않고 지기가 미치는 단독주택을 선호한다

 

- 출처. 양택풍수 등 관련자료 일부인용

 

 


주요기사
이슈포토
  • 강용석 ″내 아내 장지연 모른다″…거짓말 들통
  • 김건모 피의자 신분 소환 조사 계획에..파혼설까지?
  • 김희철♥모모 공개열애…13살차이 한일 커플
  • 정봉주 “진중권, 공부 안 하는 친구…소XX처럼 되새김질만 해” 비난
  • 리얼돌 수입 및 판매 소강상태 잠잠해지자 리얼돌 체험방 등장.
  • 손석희 ‘뉴스룸’ 하차 의혹 해명…“사측 제안에 동의…타사 이적 제안 없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