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찾아가는 에너지전환 시민교육 실시
상태바
당진시 찾아가는 에너지전환 시민교육 실시
  • 강봉조 기자
  • 승인 2019.12.05 0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개 읍면동 마을과 초ㆍ중학교 150교실 교육을 끝내고

당진시에너지센터(센터장 이인수)가 지난 123일 해나루시민학교를 마지막으로 당진관내 14개 읍면동 마을과 초중학교 각 교실로 찾아가서 실시하는 에너지전환 교육을 마쳤다.

이번 교육은 기후변화가 기후 재앙이라고 불릴 만큼 점점 심각해지고 있는 현실에서 기후위기에 대한 대응과 그 주범인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에너지전환의 필요성, 재생에너지에 대한 정확한 정보전달 교육으로 기성세대와 미래세대인 학생 모두가 지금 당장 실천해야 한다는 기후위기 의식을 함께 공감하기 위해 실시되었다.

우선 14개 읍면동으로 찾아가 이통장과 새마을 남녀지도자 등 마을 리더 등을 대상으로 기후변화 위기 대응과 지구온난화, 세계적 추세, 태양광 가짜뉴스, 우리나라와 당진시 에너지 정책 등 에너지전환 교육을 센터 직원이 맡아서 실시했으며, 금년 9월부터는 7~82개월 동안 교육을 받고 양성된 에너지시민강사들이 초중학교 각 교실(150개 교실)로 찾아가 지구온난화의 원인과 해결방안, 재생에너지, 해수면 상승의 원인과 그 주범인 6대 온실가스를 저감하기 위한 실천방안 등을 함께 배우고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친환경적이며 최소의 비용을 적게 들여 현지에서 손쉽게 구할 수 있는 자원을 이용해서 생활 속 다양한 필요한 물건을 만드는 적정기술교육과 태양광을 이용한 자동차, 변신로봇 등을 만들어보는 체험은 학생들에게 과학적 호기심을 불러 일으켰고 큰 호응을 얻었다.

이인수 센터장은 내년에는 당진시교육지원청 창의체험학교 프로그램과 연계해 에너지시민강사들이 활발하게 에너지전환 강의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며, 충청남도 초록에너지학교로 활동을 확대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전문적인 에너지 강사로 활동할 수 있도록 역량을 강화시키기 위해 심화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하여 지속적으로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주요기사
이슈포토
  • 초고층시대의 명당..재벌은 왜 초고층에서 살지 않을까?
  • 흑사병 사망환자 1명추가. 중국 당국 조치 이후 첫 사망자 발생해 긴장감.
  • 김건모 외에 계속되는 유명인들 관련 ‘성폭력 맞고소’ 여성들 실형선고 이유?
  • 개그맨 김철민 말기암 치료 기적 보이나? 페이스북 소식에 "간수치.콩팥 기능 등. 정상으로 나왔습니다"
  • 진중권, 조국임명 동의해 황당해 탈당..윤소하, 진 교수 ‘개인적인 사족에 불과’
  • 고유정 의붓 아들 죽인이유가? 현재 남편에 대한 복수심 때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