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동부경찰서, 경미범죄심사위원회 열려
상태바
대전동부경찰서, 경미범죄심사위원회 열려
  • 정해성 기자
  • 승인 2019.12.03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정해성 기자] 대전동부경찰서(서장 김의옥)는, 3일 오후 시민 자문위원 등 10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미 형사범에 대한 감경처분 적정성 여부를 심사하는 경미범죄심사위원회를 개최했다.

이 날 심사에서는 마트에서 부식류 등을 절취한 즉결심판대상자 2명에 대해 범죄경력 유무, 연령, 피해회복 여부 등을 고려해 훈방처분으로 감경 결정하였다.

위원들은 경미범죄라는 안일한 생각으로 범죄의식이 희박 할 수 있는 만큼 범죄행위의 위험성과 처벌에 대한 경각심을 심어주는 등 지도와 심리상담도 병행했다.

김의옥 서장은 “경미범죄심사위원회를 활성화함으로써 경미사범에 대한 사회복귀와 재발방지를 도모하고 법집행 신뢰도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내외신문 / 정해성 기자 hsj3112@hanmail.net


주요기사
이슈포토
  • 초고층시대의 명당..재벌은 왜 초고층에서 살지 않을까?
  • 흑사병 사망환자 1명추가. 중국 당국 조치 이후 첫 사망자 발생해 긴장감.
  • 김건모 외에 계속되는 유명인들 관련 ‘성폭력 맞고소’ 여성들 실형선고 이유?
  • 개그맨 김철민 말기암 치료 기적 보이나? 페이스북 소식에 "간수치.콩팥 기능 등. 정상으로 나왔습니다"
  • 진중권, 조국임명 동의해 황당해 탈당..윤소하, 진 교수 ‘개인적인 사족에 불과’
  • 고유정 의붓 아들 죽인이유가? 현재 남편에 대한 복수심 때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