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친환경 전기저상버스 3대 도입
상태바
당진시, 친환경 전기저상버스 3대 도입
  • 강봉조 기자
  • 승인 2019.12.03 0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에 친환경 전기버스 누빈다
▲사진 전기버스 개통식

에너지 전환 정책을 선도적으로 추진 중인 당진시가 3일 개통식을 갖고 친환경 전기저상버스 3대를 도입해 운영에 들어갔다.

이번에 도입된 전기버스는 국내 에디슨모터스가 노약층과 장애인 등 교통약자를 배려해 저상버스로 제작했다. 일반버스와 비교해 엔진 진동과 소음이 현격히 적어 승차감이 크게 개선돼 운전자의 피로를 덜어주고 승객들도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특히 이 버스는 1회 충전 시 약285를 운행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기존 경유버스 대비 연료비가 2분의1 수준에 불과해 경제성도 높을 뿐만 아니라 기존 경유를 사용하는 차량에 비해 배출되는 오염물질도 적어 친환경 적이다.

시는 이번에 도입한 전기버스를 차고지인 행정동을 시작으로 송산, 송악, 합덕, 석문 등 승객이 많은 주요 노선에 투입, 일일 300를 운행한다.

한편 지난 2011EV 선도도시에 선정된 이후 승용차를 중심으로 전기차 보급에 노력해 왔지만 시내버스 같은 대중교통의 전기차 보급은 없었다.

이에 시는 지난해 12월 충남 서북부 미세먼지 공동선언식에서 대중교통 수단 중 시내버스를 2030년까지 친환경버스로 전환하겠다고 선언했으며, 이번 전기버스 보급을 시작으로 친환경 전기버스 도입을 계속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운행 빈도가 높고 매연배출이 심한 경유버스를 친환경 전기버스로 교체해 온실가스 감축과 미세먼지 저감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제20회 천등문학회 주관 '함께 상 드리는 모임' 시상식 거행
  • 한국시니어스타협회 라이브 자선패션쇼 성황리 개최
  • 2020제 4회 다선문학 신인문학상 시상식 및 출판기념회 성료
  • 전종문 시인, 수필가 책 나눔 행사 펼쳐
  • (사)한국다선문인협회, 신한대학교(평생교육원) MOU체결식
  • 조선의혈단 2대 회장에 박우섭 "친일 잔재 청산돼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