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 서초서 압수수색해 휴대전화 등 가져가…경찰 "증거 절도" 격앙
상태바
검, 서초서 압수수색해 휴대전화 등 가져가…경찰 "증거 절도" 격앙
  • 김준환 기자
  • 승인 2019.12.02 2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중앙지검은 2일 오후, 백 수사관 사망 사건을 수사 중인 서초경찰서 형사팀을 압수수색했다.

압수수색은 오후 320분쯤 시작해 1시간 반 가량 진행됐으며 수사관의 휴대전화와 유서 등 유류품을 확보했다.

검찰 관계자는 압수수색을 한 이유에 대해선 명확히 밝히진 않았으며, "고인의 사망경위에 대해 한 점의 의문이 없도록 철저히 규명하겠다"는 입장만을 밝혔다.

검찰은 확보한 휴대전화 통화 내역과 메신저 기록 분석 등을 통해, 수사관이 극단적 선택을 하게 된 경위를 밝힌다는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검찰의 이번 압수수색에 대해선 대단히 이례적이고, 부적절하다는 반발이 경찰 내부에서 나오고 있다.

경찰은 숨진 수사관에 대한 별건수사 의혹도 제기되는 상황에서 변사 사건 발생 하루 만에 검찰이 경찰서를 압수수색을 한 것은 이례적인 걸 넘어 꿍꿍이가 있는 증거 절도 행위라면서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이에 따라 경찰은 휴대전화 포렌식 과정에 참여할 수 있게 해달라며 검찰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반면 검찰은 별건 수사를 통해 수사관을 압박했다는 의혹은 사실이 아니며 적법한 절차에 따라 수사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한편 윤석열 검찰총장은 오늘 저녁 숨진 수사관의 빈소를 직접 찾았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인수 변호사, 국제형사재판소에 윤석열 총장 등 반인권반인륜범죄혐의로 고발
  • 법무부, 검찰사무보고규칙안 개정…"검찰총장, 장관에 수사 사전보고하라" 통보
  • 흑사병 사망환자 1명추가. 중국 당국 조치 이후 첫 사망자 발생해 긴장감.
  • 김철민 아침마당 출연…‘폐암말기’ 근황 공개해..개구충제(펜벨다졸) 복용후 효과 보고있다?
  • 역사상 최악의 전염병 ‘흑사병’ 확진 2명…中당국 전염 차단 총력
  • 진중권, 조국임명 동의해 황당해 탈당..윤소하, 진 교수 ‘개인적인 사족에 불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