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 ‘성남 어린이집 성폭행 논란…사실관계 확인’
상태바
보건복지부, ‘성남 어린이집 성폭행 논란…사실관계 확인’
  • 김준환 기자
  • 승인 2019.12.02 2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능후 장관이 질의에 답하고 있다.
박능후 장관이 질의에 답하고 있다.

보건복지부가 2, 경기도 내 한 국공립 어린이집에서 5세 여아가 또래 아동에게 상습 성추행을 당했다는 의혹에 성남시·경찰 등 관련 기관 및 전문가와 사실 관계 확인에 나서기로 했다.

2일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 의혹에 대한 대책을 묻는 자유한국당 신상진 의원의 질문에 "사실을 확인해야 하겠다"며 이같이 답했다. 그러면서 "아이들의 성에 대해서는 보는 시각에 상당히 차이가 있는 것 같다""전문가들 사이에선, 어른들이 보는 관점에서 성폭력 그런 관점으로 보면 안 되고 발달과정에서 나타난 자연스러운 모습일 수도 있는데 과도하게 표출됐을 때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의 문제가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신상진 의원은 "그 나이 또래에 있을 수 있다는 선입견을 갖지 말고 객관적으로 실태를 조사해야 한다""전국적으로 아동끼리 문제들이 CC(폐쇄회로)TV에 나타나지 않는 사각지대가 있는지 등을 종합적으로 실태조사를 하고 재발 방지 대응책을 마련해 달라"고 말했다.

복지부는 관할 지방자치단체인 성남시와 경찰, 아동보호전문기관, 아동 관련 교수 등으로 구성된 전문기관 협의체를 통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기로 했다. 나아가 피해 아동 보호치료에 임하고 추후 재발 방지를 위해 관련 부처와도 적극적으로 협조하기로 했다.

아울러 "발달과정에서 나타난 자연스러운 모습일 수도 있다"는 장관 발언과 관련해서도 "아동의 발달에 대한 전문가의 일반적인 의견을 인용한 것이며 사실관계 확인 후 전문가의 의견을 듣고 결정하겠다는 취지에서 한 발언"이라며 "피해 아동과 부모, 그리고 사건을 바라보며 마음 아파하는 국민의 마음을 깊이 헤아리지 못한 발언으로 매우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사과의 뜻을 표했다.

앞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피해자 부모라고 밝힌 청원인이 '어린이집에서 성폭행을 당했습니다. 제발 제발 읽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누적 동의자수가 22만명을 넘어섰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인수 변호사, 국제형사재판소에 윤석열 총장 등 반인권반인륜범죄혐의로 고발
  • 법무부, 검찰사무보고규칙안 개정…"검찰총장, 장관에 수사 사전보고하라" 통보
  • 흑사병 사망환자 1명추가. 중국 당국 조치 이후 첫 사망자 발생해 긴장감.
  • 김철민 아침마당 출연…‘폐암말기’ 근황 공개해..개구충제(펜벨다졸) 복용후 효과 보고있다?
  • 역사상 최악의 전염병 ‘흑사병’ 확진 2명…中당국 전염 차단 총력
  • 진중권, 조국임명 동의해 황당해 탈당..윤소하, 진 교수 ‘개인적인 사족에 불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