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서울 시민기자’초밀착 인터뷰…30일
상태바
박원순 시장,‘서울 시민기자’초밀착 인터뷰…30일
  • 박남수 기자
  • 승인 2019.12.03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시민기자 미디어데이’ 개최, 아카데미 및 초밀착 인터뷰 진행

(박남수/기자) 서울시는 ‘2019 서울 시민기자 미디어데이’를 개최한다. 11월 30일(토) 오전 10시 서울시청 본관 대회의실에서 서울 시민기자 정기교육 및 시민기자 간 소통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서울 시민기자’는 서울시의 주요 정책 및 행사, 시설, 서울생활정보 등을 주제로 매일 시민 눈높이에 맞는 체감형 뉴스를 전하며 활약하고 있다. 시민 누구나 가입 가능하며, ‘서울 시민기자’가 작성한 취재기사 및 사진·영상 콘텐츠는 서울시 소통 포털 ‘내 손안에 서울(http://mediahub.seoul.go.kr)’ 및 뉴스레터를 통해 매일매일 시민들에게 유용한 서울 소식을 전하고 있다. 


내 손안에 서울’은 서울 소식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서울시 대표 소통 포털’로, ▲서울생활소식을 가장 빠르게 전하는 ‘온라인 뉴스’ ▲서울 곳곳을 시민이 직접 발로 뛰며 취재하는 ‘시민기자 뉴스’ ▲서울시의 다양한 기관이 운영하는 ‘공모전’과 ‘이벤트’ ▲서울시 생방송 및 기획영상을 모아 볼 수 있는 ‘영상’ ▲월간 소식지 ‘서울사랑’ ▲대상별·분야별 맞춤 정책정보를 찾아볼 수 있는 ‘정책’ ▲서울시 공식 소셜 미디어 채널을 확인할 수 있는 ‘SNS’ 등의 코너로 구성돼 있다.


내 손안에 서울’이 전하는 소식들은 다시 일목요연하게 편집해 매일(월~금요일) 아침, 구독자 32만 명을 대상으로 뉴스레터로도 발송하고 있다.  


올해 ‘서울 시민기자’는 지난 7월 ‘2019 서울 시민기자’ 정기모집을 통해 2,814명의 신규 시민기자가 새롭게 가입해 활동 중이다. ‘제100회 전국체전’, ‘한강노들섬 개장’ 등의 생생한 서울 소식을 시민들에게 현장감 있게 전하고 있다.


지난 7월 8일부터 31일까지 ‘2019 서울 시민기자’ 정기모집을 통해 ▲청소년기자 140명 ▲대학생기자 964명 ▲일반시민기자 1,304명 ▲사진영상기자 406명을 최종 선발했다.


2014년 10월 ‘내 손안에 서울’ 사이트 오픈 이후, 지금까지 ‘서울 시민기자’에 가입한 누적인원은 6,000여 명에 달한다. 


이번 ‘2019 서울 시민기자 미디어데이’에선 시민기자 정기교육의 일환으로 ‘글쓰기 명사 특강’과 시민기자 간 교류의 장이 될 ‘초밀착 인터뷰’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배우이자 작가로 활동하고 있는 명로진 강사가 전하는 글쓰기 특강에선 ‘시민이 관심 가질 만한 서울뉴스기사 쓰는 법’에 대해 알려줄 예정이다.


개그맨 정범균과 함께하는 ‘초밀착 인터뷰’ 프로그램을 통해 시민기자 간 소통의 자리도 마련한다. 청소년기자, 대학생기자, 시민기자, 사진·영상기자 각 그룹을 대표하는 시민기자와 서울시장이 함께 그 동안 시민기자의 활동 경험을 공유하는 시간을 갖는다.
 

또한, 그 동안의 시민기자 활동을 돌아보고, 우수 시민기자에게 ‘서울 시민기자증’을 수여하는 자리도 마련했다.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 ‘모두의 학교’와 서울시 ‘내 손안에 서울’이 공동 기획해 올 한해 시범 운영했던 ‘2019 서울시민기자학교’ 수료자에게 ‘서울 시민기자 학교’ 수료증도 수여한다.


박진영 시민소통기획관은 “시민기자가 직접 체험하고 시민 눈높이에 맞춰 쉽게 알려주는 서울소식은 시민들에게 ‘공감’을 전한다”면서 “앞으로도 ‘서울 시민기자’가 서울시와 시민 간 ‘소통 메신저’로서 활약해 주길 응원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인수 변호사, 국제형사재판소에 윤석열 총장 등 반인권반인륜범죄혐의로 고발
  • 법무부, 검찰사무보고규칙안 개정…"검찰총장, 장관에 수사 사전보고하라" 통보
  • 흑사병 사망환자 1명추가. 중국 당국 조치 이후 첫 사망자 발생해 긴장감.
  • 김철민 아침마당 출연…‘폐암말기’ 근황 공개해..개구충제(펜벨다졸) 복용후 효과 보고있다?
  • 역사상 최악의 전염병 ‘흑사병’ 확진 2명…中당국 전염 차단 총력
  • 진중권, 조국임명 동의해 황당해 탈당..윤소하, 진 교수 ‘개인적인 사족에 불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