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당직자 35명 사퇴.."변화 쇄신 강화해야"
상태바
자유한국당 당직자 35명 사퇴.."변화 쇄신 강화해야"
  • 김봉화 기자
  • 승인 2019.12.02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맹우 사무총장 등 당직자 일괄 사퇴-
자유한국당 박맹우 사무총장과 당직자들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직자들이 당의 개혁과 쇄신에 동참하겠다는 뜻을 밝히며 당직 사표서를 일괄 제출했다고 밝히고 있다.
자유한국당 박맹우 사무총장과 당직자들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직자들이 당의 개혁과 쇄신에 동참하겠다는 뜻을 밝히며 당직 사표서를 일괄 제출했다고 밝히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자유한국당 박맹우 사무총장을 비롯한 당직자들이 2일 당의 개혁과 쇄신에 동참하겠다는 뜻을 밝히며 일괄 사퇴를 선언하며 당의 변화와 쇄신 강화에 동참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오늘 우리 당 당직자, 저 사무총장을 포함한 당직자 전원은 황교안 대표에게 당직 사표서를 일괄 제출했다"며 황교안 대표의 인적 쇄신에 힘을 실어줬다.
 
그는 "아시다시피 문재인 정권 폭정과 국정농단에 항거해 목숨을 걸고 노천에서 단식 투쟁을 했다"며 "이제 우리 당은 변화와 쇄신을 더욱 강화하고 대여 투쟁을 극대화해야 할 절체절명의 순간에 와 있다"고 사퇴 배경을 설명했다.

이날 사퇴서를 제출한 당직자는 박 사무총장을 비롯해 국회의원 24명에 원외 인사 11명 등 총 35명으로 모두 황교안 대표가 임명한 당직자들이라고 박 사무총장은 설명하며 변화와 쇄신을 위해 나섰다고 밝혔다.
 
명단에는 최근 불출마 선언을 하며 당내 쇄신과 혁신을 촉구하면서도 당장 당직에서 물러날 뜻이 없다고 한 김세연 여의도연구원장도 포함됐다.
 
황 대표 측근으로 분류된 추경호 전략기획부총장과 원영섭 조직부총장, 김도읍 당 대표 비서실장도 사퇴 명단에 이름을 올렸으며, 김명연 수석대변인을 포함한 대변인단 4명도 사퇴하기로 했다.
 
이들은은 기자회견을 마치고 백 브리핑에서 "이런 과정을 통해 각오를 다지는 계기가 되고 야당 대표의 유례없는 노숙 투쟁으로 이어져 왔는데 우리라도 기득권을 버리고 혁신해 보자"는 의미라고 밝혔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신춘문예 샘터문학 제 8회 문학상, 신인문학상 시상식 성대히 거행
  • 인천시교육청, 산업안전보건위원회 구성 및 회의 개최
  • 태안군,발안산업 김기복 대표, 태안군청을 난장판 만들어
  • 샘터문학, 대림대학교 평생교육원과 상호 협력 협약식 가져
  • [화보] 치어리더 김현지 매력 넘치는 S라인 섹시미 발산
  • 샘터문학 이정록 회장, 대림대학교 평생교육원 주임교수로 위촉